조정석 '슬의생' 종영 소감 전해
외과교수 이익준 역으로 자연스러운 연기
'익준홀릭' 인기에 "다음 시즌에 돌아오겠다"
조정석 소감 / 사진 = '슬기로운 의사생활' 방송 캡처

조정석 소감 / 사진 = '슬기로운 의사생활' 방송 캡처

배우 조정석이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종영을 하루 앞두고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목요일 밤 안방극장을 장악하며 매주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 기획 tvN, 제작 에그이즈커밍)은 28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 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트리를 담은 드라마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조정석은 “저희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통해 많은 분들이 힘든 시간 속 작은 힐링과 좋은 기운을 전달받을 수 있었기를 바라며 드라마를 위해 애써 주신 모든 스태프분들과, 배우 그리고 넘치는 사랑과 애정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드라마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작품을 위해 힘쓴 이들과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과 ‘이익준’을 많이 사랑해 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조정석은 “좋은 작품을 만나고 좋은 캐릭터를 만난 것도 정말 행복했는데 더불어 좋은 사람들을 만나서 뜻깊은 시간이었다. 촬영장에서는 항상 행복감이 느껴졌고 즐거웠기에 너무 많이 아쉽기도 하다. 그러나 저희 드라마가 시즌제인 만큼 다음 시즌을 위해 열심히 준비해서 다시 돌아오겠다”라며 작품을 향한 남다른 애정과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조정석 소감 / 사진 = tvN 제공

조정석 소감 / 사진 = tvN 제공

조정석은 이번 작품에서 간담췌외과 교수 이익준 역으로 분해 병원 내 모든 사람들과 잘 어울리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조정석 만의 유연한 연기와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으로 캐릭터 소화력을 극대화해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극의 밴드 보컬로서 삶의 희로애락과 사랑, 우정을 담은 다양한 곡들을 마음 깊게 와닿는 가사 전달과 색다른 보컬로 불러 뜨거운 반응을 얻었으며 그가 가창한 OST ‘아로하’는 한 달이 지난 현재까지도 음원 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또 다른 영역을 성공시킨 배우 조정석의 진가를 입증했다.

이처럼 첫 방송부터 쏟아지는 호평세례를 얻으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 그리고 마음까지 완벽하게 사로잡은 조정석의 ‘익준홀릭’ 활약은 돌아오는 시즌 2의 기대감의 큰 역할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마지막 회는 28일 목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