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다' 유아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살아있다' 유아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유아인이 영화 '#살아있다'를 통해 돌아온다.

27일 오전 영화 '#살아있다'(조일형 감독)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유아인은 "온라인 방송인이자 허술하고 덜떨어진, 평범하고 친근한 이미지를 가진 준우를 연기했다"고 인사했다.

2년 만에 스크린에 돌아온 그는 "'국가부도의 날'에서 워낙 얄미운 현실주의자 역을 한 이후 친근한 캐릭터를 맡게 됐다"며 "영화계가 침체되어 있는 시기인데 '살아있다'가 영화계 생명력에 기폭제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살아있다' 유아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살아있다' 유아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집에 혼자 남겨진 채 생존 싸움을 하는 준우 역은 유아인이, 정체불명의 존재들의 위협에서도 철저하게 생존 전략을 짜는 인물 유빈 역은 박신혜가 연기했다.

오는 6월 말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