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해서 먹힐까'(사진=tvN)

'배달해서 먹힐까'(사진=tvN)


tvN '배달해서 먹힐까?'의 샘킴, 안정환, 윤두준, 정세운이 첫 위기를 맞는다.

26일(화) 저녁에 방송예정인 '배달해서 먹힐까?' 2회에서는 영업 첫날 저녁 영업에 이어 둘째 날 장사에 뛰어드는 '아이 엠 샘' 직원들의 에피소드가 그려진다. 이들이 손님들로부터 받은 첫 리뷰 결과와 더불어 먹는 재미, 보는 재미를 모두 잡은 신메뉴들이 공개되며 풍성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배달해서 먹힐까?'에서는 매일 수익금을 증폭시킬 수 있는 미션이 추가된다. '아이 엠 샘' 오픈 첫날의 미션은 배달 애플리케이션 내 리뷰 평점을 4.5점 이상 받는 것이었다. 순탄치 않았던 점심 영업에 이어 저녁 영업을 맞이한 멤버들은 이날의 미션에 성공하기 위해 필승 메뉴를 추가한다. 진한 향의 포르치니 버섯과 고소한 치즈가 찰떡 풍미를 자랑하는 '포르치니 고르곤졸라 크림 파스타'를 새롭게 선보일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쏟아지는 주문 속 멤버들을 긴장시킨 요청 사항도 관전 포인트다. '이탈리아 현지의 맛을 느끼고 싶다'는 특별한 요청 사항과 함께 요리를 주문한 이의 정체는 누구일지, 멤버들이 해당 요청사항을 만족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장사 1일 차를 마무리한 '아이 엠 샘' 배달전문점이 받은 첫 리뷰 결과가 공개되며 재미를 더한다. 샘킴 셰프의 이름표를 떼고 배달로 판매한 파스타와 피자가 어떤 솔직한 평가를 받았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업 2일 차를 맞이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실력과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는 샘킴, 안정환, 윤두준, 정세운의 모습도 담긴다. 신선한 오징어부터 말린 숭어알까지 그동안 배달 음식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스페셜 식자재'들이 총출동, 감칠맛 나는 '오징어 오일 파스타'를 메뉴에 추가한다.

"제발 주문아 많이 들어와라"라고 외치며 활기차게 시작한 '아이 엠 샘' 직원들은 환상의 호흡으로 능숙하게 주문을 해결해 나간다. 이에 샘킴 셰프는 "내일 2호점 갑니다"라며 새로운 지점 오픈을 꿈꾸기도. 그러나 점점 끝없이 밀려드는 주문에 '아이 엠 샘'은 지옥의 주방으로 접어들게 된다. 네 사람이 영업 이튿날에 맞닥뜨린 첫 위기를 과연 어떻게 헤쳐나갈지 이날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tvN '배달해서 먹힐까?'는 태국, 중국, 미국 등 전 세계를 누벼온 '현지에서 먹힐까?' 시리즈의 국내 스핀오프 버전으로 배달 전문점에서 맛을 향한 새로운 도전에 뛰어드는 과정을 담는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