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새 미니앨범 '판타지아 X' 발매
"정말 공 많이 들였다" 자신감
"한 장르에 국한 NO,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것"
그룹 몬스타엑스 '판타지아'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몬스타엑스 '판타지아'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몬스타엑스가 또 한번 글로벌 인기 돌풍을 일으킬 에너지를 품고 돌아왔다.

몬스타엑스(셔누, 민혁, 기현, 형원, 주헌, 아이엠)는 26일 오후 새 미니앨범 '판타지아 엑스(FANTASIA X)'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판타지아 엑스'는 몬스타엑스가 국내에서는 약 7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앨범을 관통하는 메시지는 '변함없는 자신의 가치'다. 이를 통해 몬스타엑스는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와 절대 나약해지지 않겠다는 의미를 표현해낸다. 래퍼 주헌과 아이엠은 앨범 전곡 랩 메이킹은 물론, 자작곡까지 포함시키며 앨범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이날 셔누는 "오랜 만에 국내 활동을 시작하는 만큼, 몬스타엑스로서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많은 준비를 했다. 팬분들께 보답할 수 있는 건 무대로 즐거움을 드리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이엠은 "7곡 중 총 3곡을 우리 멤버들이 프로듀싱했다"고 전했고, 주헌은 "우리의 음악적 색깔이나 정체성을 더 명확하게 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딱 몬스타엑스의 색"…더 강렬해진 에너지 품고 세계로 '판타지아' [종합]

타이틀곡 '판타지아'는 몬스타엑스 특유의 에너제틱함과 파워풀함이 돋보이는 곡으로 앞을 막는 모든 것들을 부수고 나아가겠다는 패기와 에너지가 돋보인다. 몬스타엑스표 비주얼 퍼포먼스가 보다 강렬하고 압도적으로 펼쳐진다. 기현은 "정말 공을 많이 들였다. 회의도 다섯 번 정도 하면서 곡을 계속 바꾸고, 수정이나 연습도 많이 했다. 멜로디, 비트, 가사가 주는 분위기 외에 퍼포먼스가 우리의 장점이지 않느냐. 같이 보는 재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판타지아'라는 말이 감이 안 잡힐 수도 있다. 사전적 의미는 '환상곡'이다"라면서 "형식에 제약을 받지 않고 자유롭게 만들었다. 얽매이지 않고 나아가겠다는 내용이 담긴 곡이다. 딱 들으면 몬스타엑스의 색이라고 느끼실 거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음악적으로도, 비주얼적으로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민혁은 "곡 분위기가 자유롭고 화려하기 때문에 웨스턴룩으로 포인트를 줬다. 또 몬스타엑스의 섹시를 위해 가죽을 입었다. 섹시와 자유분방함을 동시에 담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딱 몬스타엑스의 색"…더 강렬해진 에너지 품고 세계로 '판타지아' [종합]

"딱 몬스타엑스의 색"…더 강렬해진 에너지 품고 세계로 '판타지아' [종합]

몬스타엑스는 2015년 데뷔 이후 트렌디한 음악과 세계관을 연결한 뮤직비디오, 파워풀한 퍼포먼스 등으로 꾸준한 성장을 보이며 국내는 물론, 글로벌 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전세계 20개 도시에서 25회 동안 개최된 월드투어부터 미국 6개 도시 12만 관객과 함께 한 '징글볼' 투어, 일본 오리콘 차트 1위, 미국 빌보드 200 5위까지 유의미한 결과들을 만들어낸 몬스타엑스이기에 이번 컴백에도 음악 팬들의 지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중이다.

이들은 미국 ABC 채널 '지미 키멜 라이브', '굿모닝 아메리카', 미국 NBC 채널의 '엘렌 드제너러스 쇼'와 '틴 초이스 어워즈', '아이하트라디오 뮤직 페스티벌', '라이브 이즈 뷰티풀 페스티벌’에 잇따라 출연하며 놀라운 해외 인기를 입증했던 바 있다.

아이엠은 당시를 회상하며 "영광스러웠다. 전 세계에 계신 팬분들이 요청해주셔서 나갈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때만 생각하면 지금도 벅차오른다. 행복했던 기억 뿐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민혁은 "유명한 해외 가수분들이 많이 나가지 않느냐. 마치 나도 유명 해외 가수가 된 것 같다는 기분이 들더라"며 웃었다.

'징글볼' 투어도 빼놓을 수 없다. 몬스타엑스는 "'징글볼' 투어는 평소에 많이 들었던 음악을 하는 가수들과 함께하는 자리이지 않느냐. 거기에 10만 명 정도 되는 관객들을 만나는 게 우리로서는 새로운 경험이었다. 열심히 호응해주셔서 굉장히 뜻깊었다"고 밝혔다.

또 첫 영어 정규앨범으로 '빌보드 200' 5위를 기록한 것을 떠올리며 "한국 앨범에서는 강렬하고 파워풀한 노래들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미국 앨범에서는 부드럽고 듣기 편한, 보다 팝스러운 음악을 발표했다"며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하고 폭넓은 음악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민혁은 "시대에 맞춰, 장르에 맞춰 카멜레온처럼 바뀌는 게 K팝의 매력 같다"고 덧붙였다.
"딱 몬스타엑스의 색"…더 강렬해진 에너지 품고 세계로 '판타지아' [종합]

몬스타엑스만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는 "우리만의 색이 강렬하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몬스타엑스만의 색이 확실하고 강렬한 게 차별점이지 않나 싶다"고 답했다. 끝으로 향후 활동과 관련해 "팬분들과 직접적으로 만날 기회가 적어서 방송이나 온라인, 모바일 등으로 모습을 많이 비출 예정이다"고 전했다.

스타엑스의 새 미니앨범 '판타지아 엑스'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