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출연한 이루, 연예인 2세로 살아가는 법
"인도네시아서 인기, 태진아가 대타하기도"
"색안경 끼고 볼 수밖에 없는 존재"…태진아子 이루의 속내

대표 '연예인 2세' 이루가 태진아 아들로 살아가는 법에 대해 털어놨다.

오는 27일 장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태진아-이루, 이동준-일민 부자(父子)가 출연하는 ‘아빠 라스 가?’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루가 아버지 태진아와 관련된 다양한 에피소드로 웃음을 선사한다. 먼저 이루가 태진아가 아닌 김구라 같은 아버지가 되고 싶다고 고백해 태진아를 당황케 한다.

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이를 듣던 태진아가 세상 절망한 표정을 지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두 사람의 찰떡 호흡은 수많은 히트곡에서 이미 증명됐다. 아버지 태진아의 ‘동반자’, ‘진진자라’ 등 다양한 곡을 작사한 아들 이루. 특히 이루는 ‘동반자’ 가사가 1절만 반복되는 이유를 털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고 전해진다.

이어 이루가 아버지 태진아의 강력 추천을 받고 특별한 개인기를 선보이기도. 이루는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이 개인기 탓에 녹화가 중단될 뻔한 적도 있다고 털어놔 호기심을 자극한다. 태진아 역시 아들의 뒤를 이어 신기한 개인기를 펼쳐 재미를 더한다.

‘인도네시아 프린스’로도 유명한 이루가 엄청난 인기의 비결을 털어놓는다. 다른 한류 아티스트들과 차별점을 내세워 인도네시아 현지를 공략했다고.

덕분에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는 것은 물론, 너무 바빠 아버지 태진아가 대타해줄 정도였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이루가 ‘연예인 2세’로 살아가는 것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는다. 그는 “연예인 2세들은 색안경을 끼고 볼 수밖에 없는 존재다”라며 자신을 향한 시선을 인정했다고.

이루는 그동안 겪었던 감정과 소신을 솔직하게 밝혀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태진아 아들’로 살아온 이루의 솔직한 속마음 고백은 오는 27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