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같이 드실래요'(사진=방송 화면 캡처)

'저녁 같이 드실래요'(사진=방송 화면 캡처)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이 서지혜를 구하려 몸을 던졌다.

25일 오후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는 바람핀 남자친구를 목격한 도희가 바닷물에 뛰어드는 줄 알고 말리는 해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신과 의사 김해경(송승헌 분)과 콘텐츠 제작자 도희(서지혜 분)는 우연히 같은 비행기에 탔다. 이날 도희는 제주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남자친구 영동(김정현 분)의 프러포즈를 기대하며 옆자리에 앉은 김해경에게 "제가 프로포즈 받을 거 같은데 축하메시지 하나만 남겨달라"며 요쳥했지만, 김해경은 거절했다.

제주도에 도착해 남친 레스토랑으로 향한 도희는 비행기에서 마주쳤던 승무원(서은수 분)과 바람 피는 영동(김정현 분)을 목격하고 분노를 터뜨렸다. 이에 "너랑 밥 먹기 싫어졌다. 사랑하는 사람과는 의지로 밥을 먹어야 하는데 너랑 먹을 때는 의무로 먹어야 했다"라며 상처주는 말을 했다.

도희는 해변으로 향했고 이를 본 해경은 도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고 생각해 그를 말리다 다치기까지 했다. 그는 도희를 향해 "저녁 같이 드실래요?"라고 물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