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사진=방송 화면 캡처)

'굿캐스팅'(사진=방송 화면 캡처)


'굿캐스팅' 유인영이 딸 때문에 팀을 배신했다.

2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9회에서는 백찬미(최강희 분)가 서국환(정인기 분)을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예은(유인영 분)은 딸 권소희(노하연 분)가 없어진 걸 알았고, 의문의 협박 전화를 받았다. 그는 임예은의 딸을 빌미로 "팀원들이 뭘 하는지 보고해"라며 거래를 걸어왔다.

서국환은 동관수(이종혁 분)의 팀을 해체시켰다. 한편 탁상기는 "마이클이 피철웅을 죽이는 장면이 찍힌 영상을 갖고 있다"며 백찬미에게 거래를 걸어왔다. 또한, 탁상기는 "근데 재미있는 건 뭔 줄 알아? 네 옆에 있어. 아주 가까운 곳에. 알고 싶으면 장부부터 빼내"라며 명계철의 장부를 가져오라고 조건을 내걸었다.

이후 백찬미는 임예은과 황미순(김지영 분)에게 "탁상기한테서 거래가 들어왔어. 명 전무한테 장부가 있나 봐. 그 장부를 가져오면 동영상 넘기겠대"라며 귀띔했다. 백찬미는 서국환(정인기 분)을 범인으로 지목하며 "의심 아니야. 확신이지"라며 못박았다.

방송 말미에 임예은은 자신을 협박했던 자에게 연락해 "백찬미 요원이 내일 장부를 훔친대요"라며 정보를 유출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