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윤 '복면가왕'에서 주윤발로 6연승
강승윤, 인스타그램엔 "분에 넘치는 행복한 시간"
트위터엔 "그동안 함께 응원해줘 고마워"
강승윤/사진=강승윤 인스타그램

강승윤/사진=강승윤 인스타그램

강승윤이 MBC '복면가왕'에서 주윤발로 6연승을 한 소감을 전했다.

강승윤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발로 불러도 가왕! 가왕본색 주윤발'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고마움을 전했다. 이와 함께 '복면가왕' 대기실에서 주윤발 복면을 벗고 찍은 사진도 공개했다.

강승윤은 "짧지 않은 시간 노래로 많은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어서 분에 넘치는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왕관의 무게가 무거워 힘들고 지칠 때도 있었지만 시청자 여러분의 응원 덕에 매번 다시금 힘을 낼 수 있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 "항상 주윤발이 사랑받을 수 있게 보이지 않는 곳에서 멋진 무대 만들어주신 '복면가왕' 제작진 여러분, 제 노래를 더욱 빛내주신 복면가왕 밴드 그리고 코러스 여러분, 저에게 피와 살이 되는 좋은 말씀들 해주셨던 판정단 여러분들께도 진심 가득 담아 감사를 전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주윤발은 여기서 인사드리지만 앞으로 더 발전한 모습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는 위너의 강승윤 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강승윤/사진=강승윤 트위터

강승윤/사진=강승윤 트위터

강승윤/사진=강승윤 트위터

강승윤/사진=강승윤 트위터

트위터에는 지난 시간동안 변화했던 헤어스타일을 공개하면서 "윤발이 머리카락 색깔 변화"라는 설명과 함께 "이제 다시 승윤이로 돌아와 열심히 달리겠다. 그동안 함께 응원해줘서 고맙다"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강승윤/사진=강승윤 트위터

강승윤/사진=강승윤 트위터

강승윤/사진=강승윤 트위터

강승윤/사진=강승윤 트위터

강승윤은 그동안 주윤발로 활약하며 '복면가왕' 가왕 자리를 6주 동안 지켜왔다. 마지막 가왕은 방어전에서 강승윤은 부활의 '론리 나이트'(Lonely Night)를 불렀다. 하지만 '방패'에 11대10으로 패하며 얼굴이 공개됐다.

방송에서 강승윤은 "가왕이 될 거라고 기대 못 했다. 연승을 성공한 매 순간이 기적처럼 느껴졌다. 매번 감사하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강승윤의 정체가 공개된 이날 '복면가왕' 시청률은 1부 6.0%, 2부 10.0%(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였다. 동시간대 방송한 KBS 2TV '1박2일'은 7.6%-10.9%, SBS TV '동거동락 인생과외 집사부일체'는 3.2%-4.7%의 시청률을 보였다.

다음은 인스타그램 소감 전문

그동안 '발로 불러도 가왕! 가왕본색 주윤발'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짧지 않은 시간 노래로 많은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어서 분에 넘치는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왕관의 무게가 무거워 힘들고 지칠 때도 있었지만 시청자 여러분의 응원 덕에 매번 다시금 힘을 낼 수 있었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그리고 항상 주윤발이 사랑받을 수 있게 보이지 않는 곳에서 멋진 무대 만들어주신 '복면가왕' 제작진 여러분! 제 노래를 더욱 빛내주신 '복면가왕' 밴드 그리고 코러스 여러분! 저에게 피와 살이 되는 좋은 말씀들 해주셨던 판정단 여러분들께도 진심 가득 담아 감사를 전합니다!

주윤발은 여기서 인사드리지만 앞으로 더 발전한 모습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는 위너의 강승윤 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전혀 티내지 않고(?) 모르는 척(?) 절 응원해주신 우리 인서(팬클럽)들 고마워용.

다음은 트위터 전문

윤발이 머리카락 색깔 변화. 이제 다시 승윤이로 돌아와서 열심히 달릴게요. 그동안 함께해줘서 응원해줘서 고마워요. 인서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