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김희재,
월요병 타파 '힐링 트롯신'
쿡방 라이브로 '요섹남' 등극
"코 수술 안 했다"
사진=김희재 V 라이브 캡처

사진=김희재 V 라이브 캡처

트로트 가수 김희재가 라이브 방송 '희재랑 저녁 먹어요'룰 통해 '요섹남'의 매력을 발산했다.

김희재는 지난 24일 '미스터트롯' 공식 V 라이브 채널을 통해 '희재랑 저녁 먹어요'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김희재는 이날 직접 치킨 토마토 스튜를 만들며 '요섹남'의 매력을 뽐냈다. 재료 손질부터 꼼꼼하게 하며 레시피에 맞춰 음식을 완성해나갔고, 저녁 시간에 맞춰 혼자 밥을 먹는 팬들까지 챙기는 등 쿡방과 맛깔난 먹방을 선보였다.

또 김희재는 치킨 토마토 스튜를 만들면서 중간중간 팬들이 궁금해하는 질문에 친절하게 답하며 끊임없이 소통했다. '트로트가 아닌 힙합 노래도 듣냐'는 물음에 "힙합도 자주 듣는다. 제시 누나의 노래를 듣고 힙합을 듣게 됐다"고 답했다. '집에 있는 걸 좋아하냐'는 질문에는 '집돌이'라고 강조하며 "어딜 다니는 걸 좋아하는 스타일을 아니다"라고 말했다.

신체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곳으로 코를 선택한 김희재는 "코가 제일 마음에 든다. TMI(too much information)지만 코 수술 안 했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희재는 완성된 치킨 토마토 스튜를 맛보며 "정말 맛있다. 제가 만든 요리를 맛있게 먹는 편인데 스스로도 손맛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요섹남'임을 인증했다. 김희재는 "오늘 요리에는 국내산 재료를 사용했다. 요리를 했을 때 더 맛있다"며 국산 식재료 사용을 권장하기도 했다.

김희재는 "내일 월요일인데 기분 좋게 출근하셨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하고, 좋은 모습으로 찾아가겠다"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헤어짐을 아쉬워하는 팬들을 위해 '나는 남자다'를 즉석 라이브로 불러주며 월요병이 사라지는 힐링을 안겼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