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사진=방송화면캡쳐)

화양연화(사진=방송화면캡쳐)


지난 23일 방송된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9화에서 김영훈이 본격적으로 유지태에 대한 정보를 파헤치기 시작했다.

지난 9화에서 세훈(김영훈 분)은 형성그룹의 부사장 재현(유지태)에 대한 정보를 알아내 1인 시위자 권필호에게 전했다.

몇 년 전 노조문제로 자살한 권필호의 아들 권혁수 사건에 대해 세훈은 “혁수씨가 형성그룹 측에 이용을 당한 것 같다”라며 입을 열었다. “형성그룹이 합의대로 임금을 인상하고 요구사항을 수용하며 노조원들을 설득했다. 하지만 파업 주동자들은 일제히 정리해고를 했을 것” 이라며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를 들은 권필호는 분노했고, 이에 세훈은 “단순 가담자들도 뿔뿔이 흩어져 다른 계열사로 보내졌고, 그 과정에서 혁수씨만 제자리에 남았다. 주변 사람들이 혁수씨를 어떻게 대했을지 모른다”라며 말끝을 흐렸다. 오열하는 권필호에게 세훈은 “비극의 중심에 있는 한재현에게 죗값을 받아내겠다”라며 유지태에 대한 본격적인 공격을 예고했다.

한 편, 뉴스로 형성그룹의 1인 시위 소식을 접한 지수(이보영 분)는 형성그룹으로 향했고, 그 곳에서 전남편 세훈과 마주쳤다. 세훈은 지수에게 “한재현이 무슨 짓을 했는지 확인시켜주겠다”라며 경고했다. 이어 “저 사건 중심에 한재현이 있었다. 그 당시 노사문제에 관한 최고 책임자였다”라며 지수에게 폭로했고, 이 말을 들은 지수의 눈빛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세훈은 “당신 때문에 시작한 게 맞는데, 파다 보니 한재현이라는 사람 자체에 흥미가 생겼다. 훨씬 더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본격적으로 세훈의 악행이 시작됨을 눈치챈 지수는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주, 세훈은 지수와의 재결합이 물거품 되자 유지태를 고소하며 본격적인 전쟁을 선포했다. 유명 변호사인 세훈이 재현에 대한 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하며 재현을 무너뜨릴지 기대가 모아지는 상황. 특히 지수와 재현의 로맨스가 시작된 시점에서 세훈의 엇나간 사랑이 두 사람의 관계를 어떻게 변화시킬 지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한 편, tvN 화양연화는 매주 토,일 9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