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니, 삐삐는 처음이라

[연예팀] 전소니가 ‘화양연화’에 관해 여러 이야기를 전했다.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된 순간(이하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두 사람이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과거 윤지수 역을 맡은 전소니는 극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풋풋하고 애틋한 첫사랑의 추억을 소환 중이다.

90년대 속 인물을 연기하는 소감에 관해 전소니는 “작품 덕분에 다른 시간에서 살아 볼 수 있는 경험이 너무 재미있고 신기했다. 학교나 집, 길거리와 같이 90년대 배경을 냄새나 공기가 잘 느껴지게 구현해 주셔서 그 공간이 주는 분위기도 너무 좋았다. 기억에 남는 건 그 시절의 경찰차, 버스, 자동차들이 아직도 움직이는 걸 봤을 때였는데 실제로 타보니 더 설렜다. 개인적으로 옛날 영화를 좋아하는데 그 작품들 속에서만 봤었던 빨간 공중전화 박스, 거리 풍경을 배경으로 한 장면들 안에 내가 서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졌다”고 답했다.

아날로그 감성의 소품들에 관해서는 “실제로 삐삐를 만져 본 건 처음이었다. 지수의 방을 보면 그 시절 집집마다 있던 전화기, 서랍장, 책 등을 볼 수 있는데 그런 세심한 소품들을 시청자분들이 보시면서 더 반가워하지 않으셨을까 생각한다. 반면 비디오 테이프나 라디오는 어렸을 적에 본 적이 있는데, 공테이프에 좋아하는 만화나 드라마를 녹화해서 돌려보던 기억이 오랜만에 떠올랐다”고 전했다.

학생운동과 같은 당시 대학생들의 생활상을 간접적으로 겪어보게 된 것은? 그는 “작가님이 추천해준 희곡을 읽으면서 촬영 전에 공부를 미리 했었다. 그러면서 지수에게 있어서 재현을 통해 접하게 된 운동은 남들의 눈에 비치는 것과는 달랐을 것 같았다. 힘들고 고생스럽기만 한 것이 아니라, 각자의 이유로 치열한 모습 자체가 지수에게는 용기와 해방감을 주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촬영하면서도 낯설지만 더 깊게 겪어보고 싶은, 내가 몰랐지만 분명하게 존재하는, 뜨겁게 산다는 것은 어떤 기분일까를 생각하게 되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된 순간’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방송.(사진제공: tv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