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탑독 출신 박현호 출연
수준급 보컬 실력에 시선 집중
"노래 부를 기회 주셔서 감사해"
탑독 출신 박현호 / 사진 = '편애중계' 방송 캡처

탑독 출신 박현호 / 사진 = '편애중계' 방송 캡처

아이돌 그룹 탑독의 리드보컬 출신 박현호가 "노래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에는 탑독 출신 박현호가 출연했다. 박현호는 지난 2013년 데뷔한 힙합 아이돌 그룹 탑독의 리드보컬로 활동했던 멤버다.

이날 박현호는 영탁이 부른 ‘막걸리 한 잔’과 김정수의 ‘당신’을 선곡해 수준급 보컬 실력으로 주목받았다. 특히 '트로트 대가' 박현빈과 홍진영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더불어 박현호의 훈훈한 비주얼에 "엄청 잘 생겼다"라는 감탄 역시 중계석에서 퍼져나왔다.

특히 박현빈은 박현호의 애절한 감정 표현에 눈물을 쏟기도 했다. 박현빈은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것 조차 너무 기쁘다"라며 감동받은 마음을 전했다.

박현호는 이날 방송 후 "'편애중계'를 통해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홍진영, 박현빈 선배님 앞에서 정말 오랜만에 방송이라 떨었지만, 최선을 다해 잘하려고 했다. 많은 분들이 방송을 보시고 많이 칭찬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자신의 SNS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