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방송 화면 캡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방송 화면 캡처)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배우 김재원이 토종닭의 쫄깃한 맛에 흠뻑 빠졌다.

22일 저녁에 방송된 TV조선'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김재원이 일일식객으로 나서 강원도 홍천으로 허영만과 맛기행을 떠났다.

이날 두 사람은 닭백숙집으로 향했다. 백숙이 나오길 기다리며 허영만은 김재원에게 나이를 물었고 김재원은 "올해 41살"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재원은 "자꾸 나이가 드니 배가 나온다"며 고민을 털어놨고 허영만은 "그래서 넉넉한 옷을 입었구만"이라고 답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방송 화면 캡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방송 화면 캡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방송 화면 캡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방송 화면 캡처)



담소를 나누는 동안 튼실한 닭백숙이 나오자 허영만은 "이게 거의 칠면조인데"라며 그 크기에 감탄했다. 엄청난 닭 다리의 크기에 김재원은 "닭이 스쿼트를 많이 했나봐요. 거의 벌크업 수준이다"라며 감탄했고, 쫄깃한 맛에 허영만은 "닭이나 사람이나 보디빌딩 열심히 해야겠구나"라며 눙을 쳤다.

또한, 제철을 맞은 부추를 가득 넣은 닭 백숙에 두 사람은 감탄했다. "부추의 단맛이 자칫 심심할 수 있는 닭백숙의 맛을 보완해줬다"고 허영만은 평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