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은미 남편, 사기혐의 피소
동창에 6억원 빌려 갚지 않아
고은미 / 사진 = 한경DB

고은미 / 사진 = 한경DB

배우 고은미의 남편이 사기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2일 한 매체는 고은미의 남편 양모씨가 초등학교 동창에게 6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돼 지난 12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공소장에 따르면 양씨는 평소 동창들에게 자신이 1000억원대 자산가인 것처럼 행세해왔다. 그는 2018년 9월 동창 김모씨에게 청소용역 사업을 할건데 3억원을 빌려주면 월 2%의 이자를 나눠주겠다고 말해 돈을 빌렸지만 이를 갚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양씨는 또 김씨에게 그 해 ‘수자원 공사가 주관하는 2조원대 개발사업을 할 건데 3억원을 투자해주면 주식 10%를 지급해주겠다“며 회사 명의로 된 고은미의 통장으로 돈을 송금 받았으나 이 역시 갚지 않은 혐의로도 기소됐다.

고소인 김씨는 양씨가 자신에게 언급한 해당 사업들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양씨는 이에 재판에서 "회사 통장으로 받고 변제하기 위해 노력 중이었으나 빌려준 지 얼마되지 않아 고소당한 것"이라고 해명하며 혐의들을 부인하고 있다. 양씨의 2차 공판은 내달 26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다.

한편 고은미는 1995년 그룹 티라비의 멤버로 연예계에 데뷔한 후 2001년 영화 ’킬러들의 수다‘로 배우에 입문해 연기 활동을 펼쳤다. 그는 사업가 출신 양씨와는 2015년 결혼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