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새 앨범 초호화 작가진 눈길
'월클 급' 뮤지션과 작업…신곡 기대감↑
트와이스 작가진 눈길 / 사진 = 한경DB

트와이스 작가진 눈길 / 사진 = 한경DB

트와이스 신곡 'MORE & MORE'(모어 앤드 모어)의 초호화 작가진이 화제다.

마룬파이브(Maroon 5), 레이디 가가(Lady Gaga) 등 쟁쟁한 뮤지션과 작업해온 작곡진들이 트와이스의 'MORE & MORE'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려, 신곡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이번 노래의 프로듀싱과 작곡에 참여한 엠엔이케이(MNEK)는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베스트 R&B 앨범' 부문을 수상한 'H.E.R.'의 프로듀서다.

저스틴 트랜터(Justin Tranter)는 한 자동차 광고 음악으로 유명한 DNCE(디엔씨이) 'Cake By The Ocean'(케이크 바이 디 오션),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빌보드 핫 100'(Billboard Hot 100)에서 1위를 차지한 셀레나 고메즈(Selena Gomez) 'Lose You To Love Me'(루즈 유 투 러브 미), 미국 록 밴드 이매진 드래곤스(Imagine Dragons)의 대표곡 'Believer'(빌리버) 등을 만든 대세 작곡가다.

줄리아 마이클스(Julia Michaels) 역시 레이디 가가, 마룬파이브 등 세계적인 스타들과 호흡을 맞춘 능력자다.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앤 마리(Anne-Marie) '2002' 곡 작업에도 참여한 바 있다.

스웨덴 출신인 자라 라슨(Zara Larsson)은 밴드 클린 밴딧(Clean Bandit)과 함께한 곡 'Symphony'(심포니)로 영국(UK) 싱글 차트 1위를 거머쥐었고, 지난해 6월에는 방탄소년단과 협업해 국내 팬들 사이에서도 유명하다.

이처럼 전 세계적으로 정평이 난 해외 뮤지션들이 'MORE & MORE' 작업에 심혈을 기울였고, 이는 대중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트와이스의 역대급 음악과 비주얼이 어우러진 미니 9집 'MORE & MORE'의 음원은 6월 1일 오후 6시 공개되고, 음반은 지난 11일부터 예약 판매 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