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오늘(22일) 방송
김호중 "'보고싶다' 덕에 성악 입문"
"이후 사우나에서 김범수 만나" 웃음
'유희열의 스케치북' 김호중/ 사진=KBS2 제공

'유희열의 스케치북' 김호중/ 사진=KBS2 제공

가수 김호중이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무대에 오른다.

'미스터트롯' 최종 4위에 오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트바로티(트로트계의 파바로티)' 김호중이 지난 19일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를 마쳤다.

이날 김호중은 자신의 롤모델인 최백호의 '보고 싶은 얼굴'로 첫 무대를 열었다. 깊은 울림이 돋보이는 그의 목소리와 서정적인 가사가 어우러져 진한 감동을 주는 무대를 선물했다.

김호중은 학창시절 김범수의 '보고싶다' CD를 구입하기 위해 찾아간 레코드 가게에서 파바로티의 음악을 만나 성악의 길을 걷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이어 파바로티의 '네순 도르마'부터 김범수의 '보고싶다'까지 자신의 인생에 전환점이 된 노래들을 재해석해 색다른 감성을 전달했다. 이에 유희열은 실제로 김범수와 만난 적 있느냐고 물었고, 김호중은 "사우나에서 만난 적이 있다. 굉장히 민망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같은 인생을 산 김호중은 독일 유학 이후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자신의 삶을 담은 영화도 개봉 예정이라 밝혔다. 동시에 "이번 영화에서는 내가 직접 출연하고 싶다"며 연기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이어 김호중은 "서수용 선생님 역할은 유희열이 해주면 좋겠다"면서 두 사람의 영화 스크린 데뷔를 기대케 했다.

김호중은 신곡 '나보다 더 사랑해요' 라이브 무대를 끝으로 무대를 떠났다.

김호중이 출연한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오늘(22일) 오후 11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