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 OST / 사진제공=스튜디오 마음C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 / 사진제공=스튜디오 마음C

tvN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 배우 전미도가 조정석에 이어 OST 주자로 출격한다. 앞서 세 번째 OST '아로하'로 음원차트를 싹쓸이했기에 전미도의 노래에 대한 대중의 기대도 높아졌다.

전미도는 22일 정오 공개되는 OST Part 11에 참여했다. 전미도는 2006년 신효범이 발매한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를 리메이크해 부른다. 극중 열연에 이어 OST 가창에도 직접 참여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는 전미도의 진짜 가창력을 보여주는 반전이 살아있는 곡이다. 극 중 신경외과 교수 채송화 역을 맡은 전미도는 5인방 밴드 '99즈'의 음치 캐릭터로 등장해 큰 재미를 전달했다. 그러나 이번 새 OST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에서는 또 다른 매력을 과시할 예정이다.

원곡의 가창자가 신효범이었던 터라 소화하기 쉽지 않은 곡이었지만, 전미도는 뮤지컬 무대에 여러 차례 올랐던 내공이 느껴질 만큼 훌륭하게 노래를 소화했다고 전해졌다.

전미도는 2006년 뮤지컬 '미스터 마우스'로 데뷔해 '닥터 지바고', '스위니 토드', '베르테르' 등 다수의 뮤지컬 작품에 참여하는 등 뛰어난 가창력을 갖추고 있다. 전미도는 이번 OST를 통해 본인의 실력을 유감없이 펼칠 예정.

특히 조정석이 직접 부른 '아로하'는 음원이 공개되자 마자 전 음원차트 상위권에 올랐으며, 발매 20일만에 최대 음원차트 멜론에서 1위를 달성하며 남다른 인기를 과시했다. '아로하'가 음원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보여준만큼, 전미도의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역시 팬들의 큰 반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