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신현준이 '천국의 계단' 촬영시 극중 캐릭터에 과하게 몰입해 생긴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족끼리 왜 이래' 특집으로 김수미, 신현준, 김태진, 아이콘 송윤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현준은 드라마 '천국의 계단' 촬영 당시 캐릭터에 과하게 몰입했다고 밝혔다. 신현준은 "한정서(최지우)를 차송주(권상우)에게 보내주는 장면을 찍었다. 안 울어야 더 슬픈데, 눈물이 너무 나더라. 감독님이 기다려주다가 촬영을 접고 소주 한잔하자고 하더라. 그러면서 '정서 잘 보내줬다'고 했다" 라고 그 당시 기억을 회상했다.

이어, 그는 " 다음 날 일어났는데 흰 와이셔츠에 립스틱 자국이 범벅이 돼 있더라"라고 말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신현준은 "감독님께 물어보니 집에 가기 전 술집 앞에 앉아 키가 큰 여자들이 지나만 가면 '정서야'라고 불렀다고 하더라. 여기서 웃긴 게 남자친구랑 가던 여자도 '태화 오빠' 하면서 절 안아줬다. 그게 계속 반복된 것"이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