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걸'(사진=방송 화면 캡처)

'굿걸'(사진=방송 화면 캡처)


‘굿걸’ 가수 제이미가 갱스터로 변신을 꽤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굿걸’에서는 제이미가 치명적인 매력의 무대를 펼쳤다.

제이미는 "대중들이 지난 2012년 SBS 예능프로그램 ‘K팝스타’ 시즌1에서 ‘오버 더 레인 보우’를 불렀던 모습만 기억한다"며 "K팝스타 이미지에 갇힌 틀을 좀 깨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제이미는 "기존의 틀을 깨고 날 더 끌어내서 제이미의 모습을 보여줄 거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어 "그 갱스터가 나다"라며 무대전 자신감을 표했다. 이어 제이미는 'Gangsta' 무대를 선사했다. 다른 크루들은 제이미의 색다른 변신에 놀라움을 쏟아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