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약속'(사진=방송 화면 캡처)

'위험한 약속'(사진=방송 화면 캡처)


'위험한 약속' 이창욱이 박하나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21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 38회에서는 한지훈(이창욱 분)이 차은동(박하나 분)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SNS 홍보 담당자로 한지훈은 차은동을 적극적으로 추천했다. 직원들은 "어떻게 중졸인 사람을 선택하냐"며 반대 의사를 밝혔지만 한지훈은 결정을 바꾸지 않았다.

차은동은 자신의 능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그녀가 스타일링한 모든 옷이 완판되고, 수익금 전액 기부를 통해 기업의 이미지 제고에도 크게 이바지했다. 한광훈 회장(길용우 분)은 차은동에게 "약속대로 능력을 보여줬다. 수고 많았다"고 격려했다.

이후 차은동은 강태인(고세원)과 만났던 날을 회상하며 "그날은 미안했다. 화 좀 풀어달라. 낚시터에서 정말 강 상무랑 할 얘기가 있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차은동은 "내가 저녁 사겠다. 그럼 되겠냐?"라고 했고 한지훈은 차은동의 집에 가자고 했다.

식사 이후 한지훈은 차은동에게 "어렸을 때 내 가족은 너랑 아저씨였다. 이젠 내가 보답하고 싶다"면서 "내가 너 좋아한다"며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