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무주산골영화제가 코로나19를 대처하는 자세...온오프라인 분산 개최가 답이다

[연예팀] 제8회 무주산골영화제가 온오프라인 분산 개최를 결정했다.

제8회 무주산골영화제(집행위원장 유기하)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관객 및 무주 군민의 안전을 위해 예년과는 달리 무관객 온라인 라이브 방송 및 오프라인 극장 상영을 통한 분산 개최 방식으로 영화제를 개최하기로 결정, 기본 계획을 발표했다는 소식이다.

6월4일부터 시작되는 본 영화제 기간에는 개막식과 같은 영화제 공식 행사와 이미 예고된 야외 프로그램을 재구성하여 무관객 온라인 라이브 방송이 진행된다.

영화제 측은 “올해 영화제를 오랫동안 기다려 온 관객과의 약속을 최대한 지키면서도, 코로나19로 인해 지쳐 있는 많은 사람들을 온라인으로나마 응원하기 위한 결정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6월4일 오후 7시, 무관객 온라인 라이브 개막식을 시작으로 무성영화 라이브 연주, 음악 공연, 토크, 시상식 등 무주산골영화제의 주요 야외 행사들은 추후 안내될 온라인 채널을 통해 관객과 만난다.

이와 함께 무주산골영화제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인 한국장편경쟁부문 ‘창’섹션에서 상영되는 10편의 작품들은 영화제 기간동안 심사위원들을 위한 별도의 비공개 스크리닝을 통해 상영된다. 엄정한 심사를 통해 결정된 뉴비전상(상금 1000만 원), 나봄상(신설.상금 500만 원), 영화평론가상(상금 300만 원), 총 3개 부문의 수상작은 온라인 시상식을 통해 그 결과가 발표된다.

이와 별도로 영화제 기간에 일반 관객과 만나지 못하는 10편의 상영작은 영화제 이후 하반기에 특별전의 형태로 서울에서 일반 관객과 만나게 된다.

올해 무주산골영화제에서 상영하기로 된 모든 상영작은 하반기부터 프로그램 별로 나누어 무주 및 서울 등에서 오프라인(극장상영) 방식으로 상영된다. 영화제 측은 이를 영화제와 무주를 더 많은 관객들에게 알리는 기회로 활용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올해 가장 큰 기대를 모은 ‘넥스트 액터: 고아성’ 프로그램은 서울에서 전시, 영화 상영, 토크 등을 모두 아우르는 프로그램으로 재구성하여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며, 새로운 시선으로 한 명의 감독을 집중 조명하는 프로그램 ‘무주 셀렉트: 동시대 시네아스트’로 선정된 ‘켈리 라이카트’ 감독 특별전 역시 영화 평론가들과 함께 더욱 풍성한 상영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또한, 어린이와 청소년 관객을 대상으로 한 ‘키즈 스테이지’는 영화인을 무주로 초청해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재구성할 예정이며, 올해 야외상영작 또한 재구성하여 여름방학 기간 중 덕유산국립공원에서 상영할 계획이다.

유기하 집행위원장은 “아무도 경험해보지 못한 전대미문의 시기에 영화제를 준비하며 여러가지 고민이 많았는데, 남다른 각오로 준비한 올해의 프로그램을 관객들에게 직접 소개할 수 없게 되어 너무 아쉽다”며, “하지만 오랜 고심 끝에 모두의 안전을 위해 올해 프로그램들을 온/오프라인 분산개최라는 무주산골영화제만의 방식으로 여러분들께 선보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온오프라인 분산 개최와 관련된 세부 사항과 상세 일정은 무주산골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와 공식 SNS를 통해 조만간 공개된다. 6월4일부터 6월8일까지 5일간 개최.(사진제공: 무주산골영화제)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