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 (사진=방송캡처)

뽕숭아학당 (사진=방송캡처)



가수 백지영과 뽕숭아F4의 듀엣 결성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는 레전드 가수 백지영이 선생님으로 출연하여 뽕숭아F4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와 특급 케미를 뽐냈다.

이날 방송은 백지영의 ‘그 여자’를 시작으로 ‘대시(DASH)’, ‘첫차’, ‘응급실’, ‘흐린 기억속의 그대’, ‘낭만에 대하여’ 등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라이브로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특히 백지영과 장민호의 ‘내 귀에 캔디’ 무대는 촬영 현장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을 발칵 뒤집어 놓을 만큼 완벽했다. 백지영은 “앞으로 민호씨랑만 (내 귀에 캔디를) 할까” 생각했다고 듀엣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백지영은 이찬원의 수준급 피아노 연주에 맞춰 ‘봄날은 간다’를 열창했고 모두를 감동시켰다. 이찬원은 어린시절 SBS ‘스타킹’ 출연 당시 백지영의 앞에서 보컬 오디션을 봤었고 그 인연을 넘어 ‘뽕숭아학당’에서 함께 무대를 꾸미게 되었다는 점이 눈길을 끌었다.

노래 백일장 코너에서는 ‘총 맞은 것처럼’을 부른 임영웅이 장미 5개를 획득, 올장미를 받으며 1등을 차지했다. 백지영은 영탁의 ‘부담’과 임영웅의 ‘총 맞은 것처럼’ 중에 끝까지 고민했다고 밝혔고 영탁과는 다음에 듀엣을 같이 하고 싶다며 러브콜을 보냈다.

‘뽕숭아학당’은 백지영과 올장미를 받은 임영웅의 ‘잊지 말아요’ 듀엣 무대를 끝으로 방송을 마쳤다. 백지영과 임영웅은 환상적인 하모니로 진한 울림을 선사했다.

시청자들은 장민호, 백지영의 댄스 듀엣 요청에 이어 백지영, 임영웅의 발라드 듀엣 결성도 요청했다. “백지영 임영웅 화음 잘 맞는다”, “잊지 말아요 듀엣 음원 원해요”, “듀엣 무대 감동”, “임영웅 백지영 듀엣 무대 또 보고 싶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매회 화제를 모으고 있는 ‘뽕숭아학당’은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