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과 '맛남의 광장'의 특급 컬래버레이션이 성사됐다.

20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23번째 골목 '수원 정자동 골목' 세 번째 편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맛남의 광장' 수제자 양세형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백종원은 판매 메뉴 선정 문제로 고민에 빠진 쫄라김집을 위해 개그맨 양세형을 투입시켰다.

다른 게스트들과 달리 레시피 전수를 위해 방문한 양세형에 백종원은 "내가 인정했다. 바로 식당 해도 된다"라며 칭찬했다. MC 김성주는 양세형이 능숙한 요리 솜씨와 재치 있는 언변을 뽐내자 "위기감이 느껴진다"며 견제했다.

지난주 일주일간 청소를 했음에도 미흡한 부분이 눈에 띄었던 떡튀순집에는 청소업체를 투입해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했다. 백종원은 청소에 대한 전문적인 기술 없이 묵은 때를 벗겨내기 위해 노력한 사장님의 모습을 인정해 청소업체 투입을 결정했다.

하지만 해도 해도 끝이 없는 청소에 청소업체 사장님 마저 "역대급 청소 스케일"이라며 고개를 저었다. '떡튀순집'의 새로운 변화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메뉴 대립으로 어려움을 겪던 오리주물럭집은 방송 여파로 손님이 몰리며 또 다른 문제에 봉착했다. 고모-조카 사장님은 갑자기 늘어난 손님에 허둥대며 음식에 대한 설명은 물론 조리에도 신경 쓰지 못해 손님들의 불만을 자아냈다.

결국 백종원은 "내가 손님이면 다신 안 온다"며 손님 받기에만 바빠 맛과 서비스는 뒷전이었던 고모-조카 사장님의 태도를 지적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