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현숙, 깜짝 폭탄발언
박미선 "언니였냐" 분노
장도연 "최양락, 매력 있어"
'1호가 될 순 없어' 1회 예고/ 사진=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1회 예고/ 사진=JTBC 제공

방송인 팽현숙이 박미선과 이봉원의 비밀 연애를 제보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20일 첫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다.

기적의 ‘이혼율 0%’를 자랑하는 개그맨 커플들의 생생한 ‘부부의 세계’와 결혼 장수 비결을 낱낱이 관찰하는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가 첫 선을 보인다.

최근 녹화에서 출연자들은 개그맨 부부 계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던 중 팽현숙은 “사실 박미선에게 미안한 일이 있다”고 운을 떼 이목을 끌었다. 이어 그는 “박미선·이봉원 커플이 비밀 연애를 하던 당시, 내가 한 기자에게 두 사람의 관계를 제보했기 때문”이라고 폭탄선언 해 현장에 있던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개그맨들은 “그 열애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결혼한 거냐”며 웅성대기 시작했다. 박미선은 “결혼 27년 만에 처음 듣는 소리다. 당시 신문 1면에 열애 기사가 났었는데 (범인이) 언니였냐”고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1호가 될 순 없어' 1회 예고/ 사진=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1회 예고/ 사진=JTBC 제공

스튜디오 한 켠에 ‘이혼 1호’가 나타날 수 있는 상황을 대비해 ‘이혼 조정석’이 마련돼 있는 것을 본 출연자들은 “이 프로그램의 정체성이 뭐냐”고 원성을 토해냈다. 김지혜는 “난 사실 이혼에 대한 생각이 하나도 없다. 여기에 출연한 건 장도연에게 결혼하면 행복하다는 걸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혀 유일한 미혼 개그우먼 장도연을 저격했다.

순식간에 명절날 친척어른들이 된 개그맨 부부들은 “마음에 드는 개그맨은 있냐” “정말 관심 있냐” “내가 들은 거랑은 다른 것 같은데”라며 왁자지껄 수다를 쏟아냈다. 또한 VCR을 보던 장도연이 “의외로 최양락 선배님이 매력있다”고 말하자 박미선은 “너도 개그맨이랑 결혼할 팔자인가보다”라고 받아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20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