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오바마 축사 '가상 졸업식'에 비욘세도 연사로 참여

방탄소년단(BTS),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부 등이 축사를 하는 가상 졸업식에 세계적 팝스타 비욘세도 축사 연사로 나선다.

빌보드는 비욘세가 다음 달 6일(이하 현지시간) 유튜브가 개최하는 가상 졸업식 '디어 클래스 오브 2020'(Dear Class of 2020)에 축사 연사로 참여해 졸업생들에게 영감을 주는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고 19일 보도했다.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와 가수 겸 배우 제니퍼 로페즈 등은 스페셜 게스트 명단에 추가됐다.

밴드 CNCO를 비롯해 래퍼 도자 캣, 메건 더 스탤리언 등 대형 팝스타들은 가상 졸업식 '애프터 파티'에 추가로 합류해 무대를 가진다.

'디어 클래스 오브 2020'은 유튜브 오리지널을 통해 열리는 온라인 스트리밍 행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오프라인 졸업식을 열지 못한 전 세계 대학생과 고등학생, 그 가족들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바마 전 대통령과 부인 미셸 오바마,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최연소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말랄라 유사프자이, 팝스타 레이디 가가, 로버트 게이츠 전 미국 국방장관, 콘돌리자 라이스 전 미국 국무장관 등 다양한 유명인사들이 축하 메시지를 전달한다.

국내에선 유일하게 방탄소년단이 축사 연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레이디 가가, 카밀라 카베요, 리조, 도자 캣 등 여러 아티스트와 함께 '애프터 파티'에서 퍼포먼스도 펼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