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


그룹 시크릿넘버가 지난 19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싱글 앨범 '후 디스?'(Who Di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시크릿넘버는 한국·일본·미국·인도네시아 출신의 레아, 수담, 진희, 디타, 데니스로 구성된 글로벌 5인조 걸그룹이다. 사람들이 의미 있는 숫자로 구성하는 비밀번호처럼, 대중들에게 특별한 존재가 되고 싶다는 의미를 팀명에 담았다.

시크릿넘버의 데뷔 싱글 'Who Dis?'는 내 스타일대로 개성 있게 살자는 시크릿넘버의 자신감 넘치는 매력이 담겨있다. 동명의 타이틀곡과 함께, 바쁘고 어지러운 일상 속 지친 사람들을 위한 노래 'Holiday'가 수록돼 있다. 상반된 두 가지 음악이 리스너들을 사로잡는다.


타이틀 곡 'Who Dis?'는 방탄소년단(BTS)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작곡한 멜라니 폰타나(Melanie Fontana)와 Michel 'Lindgren' Schulz, 국내 작곡가 샤크(Shark)가 협업한 곡으로 알려져 높은 완성도를 기대케 했다.

또 초호화 스타메이커 프로듀서진이 제작한 시크릿넘버는 세련된 비주얼과 퍼포먼스, 유창한 외국어로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대상으로 활약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공교롭게도 시크릿넘버 쇼케이스날 멤버 수담의 학창시절 논란이 불거졌다. 소속사 측은 "악의적 비방글이며 악성루머"라며 "가요계 첫 발을 내딛는 신인 그룹이 거짓된 소문에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리며 허위사실 유포 행위에 대해 법적 대응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