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 '비디오스타' 출연
데뷔 일화 깜짝 공개
"아버지 몰래 걸그룹 데뷔"
"섹시 콘셉트 움짤 보시고 기절하셔"
'비디오스타' 조현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비디오스타' 조현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그룹 베리굿 조현이 데뷔에 얽힌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을 비롯해 포미닛 출신 손지현, 러블리즈 미주, 펜타곤 홍석, 비오브유 송유빈, 골든차일드 장준이 출연했다.

이날 조현은 '데뷔 4개월 차에 출연한 방송으로 실검 1위를 찍고 아버지가 졸도하셨다는데 진짜냐'라는 MC들의 물음에 "그렇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하고 싶은 건 해야되는 성격이라 아버지 몰래 걸그룹 데뷔를 했다"면서 과거 화제를 모았던 'SNL'의 섹시 콘셉트 '움짤'(움직이는 짤방)에 대해 언급했다. 조현은 "아버지가 인터넷에서 움짤을 보고 기절을 하셨다. 엄마가 '딸 하고 싶은 거 시키자'면서 설득을 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아버지가 응원해주신다. 뿌듯해하신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조현은 몸매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사전 인터뷰 내용을 근거로 '미주 씨보다 몸매가 더 좋다고 말했느냐'고 묻는 MC들의 질문에 "물론 언니도 예쁘신데 약간 젓가락 같다. 나는 이번에 속옷 광고도 찍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