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신현준 (사진= MBC 제공)

‘라디오스타’ 신현준 (사진= MBC 제공)


배우 신현준이 라이벌 정준호의 ‘만능 가방’ 뒤를 잇는 ‘약 가방’을 오픈한다.

오는 20일 밤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김수미, 신현준, 김태진, 아이콘 송윤형이 출연하는 ‘가족끼리 왜 이래’ 특집으로 꾸며진다.

신현준이 영원한 라이벌 정준호 못지않은 입담으로 빅 재미를 선사한다. 앞서 정준호는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신현준을 “개떡(?) 같은 친구”라고 표현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신현준은 물론 든든한 지원군인 김수미까지 합세해 정준호 저격에 나선 것.

이 가운데 신현준이 영화 ‘미스터주’의 기획, 제작을 맡았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그러나 라이벌 정준호 때문에 굴욕을 당했다고. 알고 보니 ‘미스터주’와 정준호가 출연한 영화 ‘히트맨’이 맞대결을 펼쳤던 것이어서 관심을 끈다.

신현준의 라이벌 의식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정준호는 ‘라스’에 출연해 ‘만능 가방’으로 큰 화제를 끈 바 있다. 신현준이 이에 버금가는 ‘약 가방’을 들고 와 기대감을 높인 것.

엄청난 양의 약과 신현준의 해박한 약 지식에 모두가 놀라기도. 특히 신현준은 김구라에게 특별한 약을 선물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고 전해진다.

그런가 하면 신현준이 도플갱어 ‘즐라탄’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낸다. 온라인상에서 신현준과 축구선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서로 닮아 이슈를 끈 바. 신현준은 처음엔 부인했지만, 결국 이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게다가 곧 즐라탄으로 변신할 기회가 생겼다며 귀띔해 궁금증을 높였다.

드라마 ‘천국의 계단’으로 최근 ‘짤 부자’에 등극한 신현준은 당시의 비하인드도 털어놓는다. 뜻밖의 진실에 김구라도 깜짝 놀랄 정도라고. 이어 신현준은 캐릭터에 과몰입했던 과거를 후회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더한다.

또한 신현준이 아내와의 첫 만남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길거리에서 스치듯 만난 두 사람은 서로 한눈에 반했다고. 이에 신현준은 전도를 빌미로 아내에게 말을 걸었다며 영화 같은 전개로 설렘을 유발할 예정이다.

신현준이 라이벌 정준호를 뛰어넘는 입담을 펼칠 수 있을지 오는 20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