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 셰프, 오랜만에 근황 전해
김유진 PD 학폭 논란 이후 첫 SNS 활동
"코로나 빨리 씻겨 나갔으면"
"안정화 될 때까지 최대한 잘 버텨내겠다"
이원일 셰프 근황 /사진=한경DB

이원일 셰프 근황 /사진=한경DB

이원일 셰프가 김유진 PD의 학폭 논란 이후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이원일 셰프는 19일 자신의 SNS에 운영 중인 식당에서 게재한 글을 리포스트했다.

"여러분 모두 건강히 지내고 계시냐"고 시작하는 해당 글에서 이원일 셰프는 "때이른 장마처럼 비가 많이 내린다. 쏟아지는 비만큼 코로나도 빨리 씻겨 나갔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시즌 메뉴의 종료 소식을 전하며 "근처 지역 감염자가 늘어나고 지침과 행동명령에 따라 한남동 작은 골목은 여러분의 온기가 사라진지 오래지만 다시 안정화가 될 때까지 최대한 잘 버텨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주 시즌 마지막의 아쉬움에 혹시 지나다 들러주시는 분들께는 비도 내리니 김치전과 좋은 술 한잔 대접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원일 셰프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모든 분들이 하루 빨리 환한 웃음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그 누구보다 확산방지에 힘쓰고 계신 의료진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글을 마쳤다.

앞서 이원일 셰프는 결혼을 약속한 김유진 PD와 함께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그러다 지난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김유진 PD의 과거 학교폭력 논란이 불거졌고, 이로 인해 두 사람은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후 김유진 PD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으나 의식을 되찾았다. 한편 김유진 PD의 가족들은 무분별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에 대해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