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현 이어 차은우도 자필 편지
'97멤버' 중 두 번째 자필 사과
"실망 안겨드려 죄송하다"
가수 차은우/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차은우/ 사진=텐아시아DB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이태원을 방문해 물의를 빚고 있는 가수 차은우가 자필 편지를 통해 사과했다.

차은우는 19일 오후 자신이 속한 그룹 아스트로의 공식 SNS를 통해 직접 쓴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먼저 저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차은우의 사과로 시작됐다. 이어 그는 "아직도 많은 의료진분들과 국민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가운데 '덕분에 챌린지'에도 참여했던 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못했다"며 "안일하게 지인들과 이태원의 식당과 바에서 모임을 가진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수 차은우가 쓴 사과문/ 사진=아스트로 공식 SNS

가수 차은우가 쓴 사과문/ 사진=아스트로 공식 SNS

그러면서 "지금까지 저를 지켜봐주신 많은 분들과 저를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아스트로 멤버들과 소속사를 비롯한 주변 지인에게도 사과했다.

끝으로 차은우는 "많은 분들께서 저에게 보내주신 사랑의 소중함만큼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와 걱정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강조했다.

차은우는 지난달 25일 방탄소년단의 정국, 세븐틴의 민규, NCT의 재현 등 이른바 '97모임' 멤버들과 이태원의 식당과 바(Bar)를 방문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 시기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했으며, 모든 국민이 뜻을 모아 모임을 자제하던 기간이었다.

이들의 행적이 문제가 되자 각 소속사는 황급히 사과하며 코로나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가수 차은우가 참여한 덕분에 챌린지/ 사진=차은우 인스타그램

가수 차은우가 참여한 덕분에 챌린지/ 사진=차은우 인스타그램

논란이 커지자 NCT의 재현은 가장 먼저 자필 편지를 통해 사과했다. 재현은 19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모두가 힘든 시기에 나의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 사회적 거리두기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안일하게 생각하고 이태원의 식당과 바를 다녀온 것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의료진을 응원하는 '덕분에 챌린지'에도 참여해 더 큰 비난을 샀던 차은우는 97모임 멤버 중 두 번째로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다음은 차은우 자필 편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차은우입니다.

먼저 저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아직도 많은 의료진분들과 국민 분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가운데 '덕분에 챌린지'에도 참여했던 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못하고, 안일하게 지인들과 이태원의 식당과 바에서 모임을 가진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저를 지켜봐주신 많은 분들과 저를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그리고 멤버들 회사 분들, 주변의 많은 분들께도 죄송합니다.

많은 분들께서 저에게 보내주신 사랑의 소중함 만큼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와 걱정을 끼쳐드린 점 죄송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