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첫방 D-2
박해진, 수출의 탑 수상
'꼰대인턴' 박해진./ 사진제공=MBC

'꼰대인턴' 박해진./ 사진제공=MBC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박해진이 수출의 탑 시상식에서 수상했다. 전세계 2억불 수출을 성사시키며 위풍당당하게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이하게 되는 남자의 찌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을 담은 작품. '꼰대'라 불리는 사람들이 결국 우리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세대와 세대 간의 어울림을 그리고 있어, 현실 직장 이야기를 통한 공감을 기대케 하는 드라마다.

극 중 박해진은 극악한 꼰대 상사를 만나 인턴시절을 험하게 보낸 후 이직, 라면계의 핵폭풍을 일으키는 핫닭면을 개발하며 단숨에 부장으로 승진한 가열찬 역을 맡았다. 가열찬은 외모면 외모, 품성과 실력마저 나무랄 데 없는 라면회사 최고스타 부장으로 승승장구하다, 시니어 인턴으로 전 직장 상사이자 자신을 고난의 구렁텅이에 빠뜨렸던 이만식(김응수)을 만나며 복수 아닌 복수극을 펼치게 된다.

가열찬 부장은 오랜기간 동안 공들인 핫닭이로 전 세계 2억불 수출을 성사시키며 '라면의 전설'로 등극, 준수식품 남궁표 회장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인물이다. 가열찬은 "저희 회장님이 매운 걸 엄청 싫어하세요. 그런 분한테 핫닭면을 들이밀었어요, 한 100번은 더 까인 거 같아요. 그런데 본인의 입맛과 상관없이 끝내 젊은 층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주신 라면의 아버지, 남궁 표 회장님께 영광을 돌립니다"라며 인턴모습을 싹 지운 직장인들의 워너비로 분해 눈길을 끈다.

제작진은 실제 수출의 탑 시상식을 일일이 찾아 소품 등을 챙기고 인물들도 비슷하게 분장하는 등 가열찬 부장의 첫 등장을 세밀하게 연출하며 현실 직장 드라마다운 면모를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꼰대인턴'은 오는 20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과 동시에 온라인 방송영화 플랫폼 웨이브에서 VOD(다시보기)로 제공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