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X세정, 게스트 출격
영탁도 입덕한 정약용 매력 탐사
정약용, 조선시대 부캐 부자 등극
'선을 넘는 녀석들' 38회/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 38회/ 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영탁도 입덕한 조선시대 부캐(부캐릭터) 부자 정약용의 매력이 쏟아졌다.

지난 17일 방송된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38회에서는 정조를 성군으로 만든 '왕의 남자' 정약용 탐사가 펼쳐졌다. 이번 탐사에는 트롯 쾌남 영탁과 인간 비타민 김세정이 게스트로 출격해 '선녀들'과 시너지를 빛냈다. 특히 영탁은 유쾌한 매력으로 역사 탐사 텐션을 높이며, 시청자들의 역사 공부 재미를 더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선 최고의 실학자로 알려진 정약용의 몰랐던 업적들이 소개돼 흥미를 유발했다. MBC 예능 ‘놀면 뭐하니?’ 속 유재석의 부캐들을 패러디한 부제, 정약용의 ‘놀면 뭐해용? 부캐의 세계’는 시청자들의 이해를 쏙쏙 도왔다. 이에 ‘선녀들' 38회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6.1%(2부)를 기록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6.7%까지 치솟아 눈길을 끌었다. (닐슨 코리아 기준)

때에 따라 직업이 바뀌는 ‘부캐 부자’ 정약용의 입이 떡 벌어지는 능력들은 감탄을 자아냈다. 암행어사, 사또 등 직업은 바뀌어도 늘 백성을 먼저 생각했던 정의로운 정약용의 이야기가 펼쳐졌고, 영탁은 “정약용 선생님이 암행어사였단 걸 처음 알았다”며 이야기에 흠뻑 빠져든 모습을 보였다.

정약용의 분야를 가리지 않는 능력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정약용은 조선판 과학수사 비법서와도 같은 ‘흠흠신서’를 저술해 지금의 프로파일러, 탐정과도 같은 능력을 발휘했다고. 또 전염병 천연두로 자식 6명을 잃은 정약용은 의학서적 ‘마과회통’을 집필하며, 항체의 개념을 연구했다고 한다.

이러한 능력자 정약용이 18년 동안 유배를 떠났다는 이야기는 놀라움을 더했다. 정약용은 위기에 낙담하지 않고 이를 기회로 만들었다고 한다. 유배 생활 동안 백성들의 참혹한 삶을 가까이 살피고, 또 이를 ‘여유당전서 500권’으로 기록한 것. 여기에 더해진 영탁의 이야기는 정약용의 삶과 맞물려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영탁은 오랜 무명시절을 겪고, 이를 발판 삼아 지금의 트로트 스타가 될 수 있었다. 영탁은 그동안 몰랐던 정약용의 진짜 매력에 빠져, 열정적인 리액션을 선보이는 등 탐사의 몰입도를 높였다.

방송 말미에는 정약용의 묘지로 이동한 ‘선녀들’은 왜 정약용이 자신의 일생을 스스로 묘지에 새길 수밖에 없었는지, 이렇게 다양한 능력을 가진 정약용의 이야기가 드라마나 영화로 만들어지지 않았는지 의문을 제시하며 다음 이야기를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와 함께 또 다른 '트롯맨' 트바로티 김호중과 함께하는 동학농민혁명 탐사를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39회는 오는 24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