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첫 정규앨범 작업 완료
오는 9월 발표 계획
6월 선공개 타이틀곡 발표 이어
7~8월께 두 번째 신곡 공개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가 첫 정규앨범 작업을 완료하고 내달부터 줄줄이 활동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18일 "블랙핑크가 10곡이 넘는 신곡 녹음을 모두 마치고 첫 정규 앨범 작업을 완료했다"고 알렸다.

더불어 YG는 블랙핑크의 왕성한 활동을 예고했다. 블랙핑크의 6월 컴백을 첫 공식화하면서 하반기까지 이어질 대형 프로젝트들의 윤곽이 드러난 것. YG는 "가장 먼저 6월 중 발표될 블랙핑크의 신곡은 선공개 타이틀곡"이라며 "현재 멤버들은 뮤직비디오 촬영 준비와 안무 연습 등 막바지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YG는 "7~8월께 특별한 형태의 두 번째 신곡이 예정돼 있다"고 했다. 단, 이 곡에 대해서는 내부 사정상 자세한 내용을 미리 알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블랙핑크의 첫 정규앨범은 오는 9월께 발표로 계획됐다. 이와 관련해 YG는 "오래 준비한 첫 정규 앨범인 만큼 3차례에 걸쳐 단계적으로 발표함으로써 보다 많은 콘텐츠와 무대로 그 어느 해보다 팬들을 더 자주 찾아뵐 기회를 마련해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YG와 블랙핑크는 올해 굵직한 글로벌 프로젝트를 여럿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그 시기가 잠시 미뤄졌지만, 스케일은 여전히 압도적이다.

블랙핑크는 컴백에 앞서 오는 5월 29일 공개되는 팝스타 레이디 가가(Lady GaGa)의 6집 앨범 'Chromatica'의 신곡 'Sour Candy'를 피처링했다. 이 앨범에는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엘튼 존(Elton John)도 참여했다.

그 밖에 신곡이나 정규 앨범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는 아직 베일에 싸여있지만 컴백 예열에 들어간 블랙핑크를 향한 글로벌 음악 팬들의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YG는 "2020년 세계 최대 음악 그룹인 유니버셜뮤직과 함께 블랙핑크의 더 큰 도약을 위한 많은 글로벌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컴백 준비를 위해 오늘도 열심히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블랙핑크 멤버들에게 따뜻한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지난해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100' 41위,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200' 24위에 오른 데 이어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 톱100에서 33위를 기록했다. 이는 K팝 걸그룹 최고 순위 신기록이었다.

블랙핑크는 기세를 몰아 4대륙 23개 도시 32회에 이르는 월드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진행된 일본 3대 돔 투어 역시 총 4회 공연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총 20만5천여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블랙핑크의 도쿄돔 콘서트 실황을 담은 DVD(BLACKPINK 2019-2020 WORLD TOUR IN YOUR AREA-TOKYO DOME)는 최근 발표된 일본 오리콘 DVD 종합 주간차트(5월4일~10일 기준) 1위를 석권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