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 배우 안보현의 엄마가 아들의 고된 서울살이에 눈물을 흘렸다.

15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안보현이 어머니와 함께 서울 나들이를 즐기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어머니와 유람선 데이트를 즐기던 안보현은 "저기가 신림동"이라며 방향을 어머니께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 서울에 올라와서 살았던 곳이다. 홍대에도 살았고 망원동에도 살았다. '서울에 아파트가 많은데 왜 내 집이 하나 없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 번은 보증금 400에 25만 원 월세에 살려는데 200만 원이 부족했다. 아버지한테 연락해서 빌려달라 했는데 갑자기 돈을 빌려달라고 해서 그랬는지 없다고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를 듣던 어머니는 처음 듣는 아들의 얘기에 눈물을 흘리며 "너무 힘들었겠다. 엄마한테 섭섭한 건 없었냐"고 물었다.

이에 안보현은 "섭섭한 건 전혀 없었다. 근데 명절에 못 내려간 적 있지 않냐. 택배 아르바이트할 때 너무 힘들었다. 끝나고 집에 왔는데 신림동 집에 물이 차있더라. 그때 꿈을 포기할까 생각했었다"라고 전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