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CHOSUN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고성희

TV CHOSUN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고성희

배우 박시후가 새 드라마에서 가장 기대되는 장면에 대한 질문에 상대 여배우의 노출 장면이라고 답해 화살이 쏠리고 있다.

지난 14일 TV조선 새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제작발표회에서 MC 박경림은 이봉련 역의 고성희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한 질문도 받았다.

먼저 고성희는 "제가 베일에 쌓여있는 인물이라 어디까지 노출을 해야할지"라며 말을 아꼈다.

이에 박시후는 "봉련의 노출 신이 있다. 굉장히 도발적이고 섹시하다. 그런 노출신을 기대해 주셔도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박경림은 황급히 "여기까지 하겠다"라고 말했고, 박시후는 "굉장히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이 보도되자 박시후에 대한 비난이 집중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말 할 때 생각이란 걸 해야한다", "파트너에게 너무 실례되는 말", "요즘 세상에 그런 말을…여배우에게 사과해야 한다", "고성희 진짜 기분 나쁘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질타했다.

이 드라마는 운명을 읽는 조선 최고의 역술가이자 명리를 무기로 활용하는 ‘최천중’(박시후)의 아름다운 도전과 애절한 사랑, 그리고 그와 그의 사랑을 위협하는 킹메이커들이 펼치는 왕위쟁탈전을 담은 팩션 사극이다. 오는 17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