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미 '어느 멋진 날' 무대 화제
제작진 공연 영상 풀버전 공개
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
'트롯신이 떴다' /사진 = SBS 제공

'트롯신이 떴다' /사진 = SBS 제공

SBS ‘트롯신이 떴다’의 주현미 레전드 무대가 2049 시청층을 꽉 잡으며 화제몰이에 성공했다.

14일 ‘트롯신이 떴다’ 제작진은 지난 13일 방송에서 주현미가 부른 ‘어느 멋진 날’의 음원 요청이 쇄도하자 해당 무대의 무편집 버전을 전격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주현미는 ‘곡 바꿔 부르기’ 랜덤 공 뽑기에서 발라드 곡인 ‘정용화 노래’가 뽑히자 180도 다른 장르의 도전에 난감해 했다. 하지만 레전드답게 그는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하기 위해 밤낮으로 연습에 몰두했다. 주현미는 “아침에 눈을 떠서 잘 때까지도 정용화 노래를 듣고 또 들었다” “이제 정용화 군 목소리만 들어도 경기가 일어날 지경”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주현미는 랜선킹 무대에 올라가자 호흡을 가다듬고 곡에 완전히 몰입해 혼신을 다하는 열창으로 ‘어느 멋진 날’ 무대를 완성했다. 이에 랜선 관객들은 “주현미 최고, 주현미 대박”이라고 외쳤고 뜨거운 박수 갈채를 받았다.

이 무대의 감동은 실시간 반응으로도 이어졌다. “주현미 클래스, 넘사벽이다” “어느 멋진 날이 이렇게 좋은 노래인지 오늘 알았다” “음원 꼭 내달라” “너무 감동이어서 눈물이 났다”는 등 호평을 끌어냈다.

이에 ‘트롯신이 떴다’ 곽승영 CP는 “반응이 이 정도일 줄 몰랐다. 시청자들이 리액션 안들어간 무편집 영상이라도 보고 싶다는 요청이 뜨거워서 풀버전 공개를 전격 결정했다. 다음 주에는 장윤정 씨가 김연자 선생님의 ‘수은등’을 부르는데, 현장에서 김연자 선생님이 그 곡을 들으면서 눈물을 흘렸다. 앞으로도 계속 기대해달라”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된 ‘트롯신이 떴다’는 지상파 동시간대 1위는 물론, 경쟁력과 화제성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는 등 세대를 초월하는 트롯신들의 레전드 무대로 감동을 선사했다.

주현미의 ‘어느 멋진 날’ 풀 버전 영상은 각종 포털사이트 및 SBS 홈페이지,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