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갈 (사진=OCN)

루갈 (사진=OCN)



빌런 박성웅이 ‘루갈’을 습격한다.

종영까지 2회만을 남긴 OCN 토일 오리지널 ‘루갈’ 측은 14일, 루갈 본부에 침입한 황득구(박성웅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황득구의 무자비한 공격에 맞선 이광철(박선호 분)의 위기상황이 긴장감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강기범(최진혁 분)은 루갈에 숨겨진 모든 비밀을 알게 됐다. 자신과 아내를 해친 배후에 최근철(김민상 분) 국장이 있다는 걸 알게 된 그는 분노로 흔들렸다. 강기범이 심리적으로 동요하자 ‘인공눈의 속삭임’도 다시 시작됐다. 인공눈은 죄 없는 루갈 멤버들과 사람들을 공격하라며 조종했고, 강기범은 살기를 띤 인간병기로 변해갔다. 그러나 멤버들의 끈질긴 설득은 강기범의 마음을 다시 움직이게 했다. 강기범은 일부러 한태웅(조동혁 분)을 불러내 격렬하게 맞붙었고, 뒷목을 내주어 인공칩에 충격이 가게 했다. 더는 제어할 수 없는 인공눈의 폭주를 멈추기 위한 선택이었다. 스스로 칩을 뽑아낸 강기범은 피를 토하며 쓰러졌다.

강기범의 위험한 선택에 예측할 수 없는 마지막 라운드가 시작됐다. 분열이 일어난 루갈과 전쟁을 일으킨 아르고스, 아직 끝나지 않은 강기범과 황득구의 대결이 호기심을 증폭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루갈 본부에 침입한 황득구의 모습이 긴장감을 드리운다. 루갈과 황득구 그리고 최근철 국장의 연결고리가 베일을 벗은 상황에서 황득구의 본부 습격은 심상치 않은 사건을 예고한다. 메카닉룸에 들이닥친 황득구를 홀로 마주한 이광철. 황득구의 살벌한 공격에 이광철은 상처를 입었다. 루갈의 마지막 대결상대인 황득구의 도발적인 움직임이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선 루갈 본부를 습격한 황득구가 이광철을 공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곧 이광철이 황득구에게 납치됐다는 소식이 멤버들에게 알려지고, 의식을 잃은 채 황득구의 비밀 연구소에 있는 이광철의 모습도 포착됐다. 루갈 본부를 뒤집어놓은 그는 “네가 만든 장난감 루갈, 나에게도 꽤 유용했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던져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런 황득구를 쓰러뜨리기 위해 강기범은 최후의 일격을 준비한다. “이제 진짜 우리 미션 해야지. 황득구 어딨어”라는 강기범의 한 마디는 긴장의 끈을 팽팽히 당긴다. 치열하게 맞붙을 황득구와 루갈의 마지막 대결이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루갈’ 제작진은 “남은 2회에서는 루갈과 황득구 사이에 격렬한 혈투가 벌어진다. 최후의 수단까지 동원하며 ‘절대 악’으로 남으려는 황득구의 공격이 시작된다”라며 “끝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대결과 강렬한 액션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루갈’ 최종회는 오는 16일(토), 17일(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