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아이돌 누구?…바 방문에 버스킹까지 구체적 목격담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이태원 바에 인기 아이돌이 방문했다는 목격담이 퍼져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트위터 및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기 아이돌 그룹의 멤버 A와 다른 인기 아이돌 그룹의 B씨가 지난달 25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 인근의 한 바에 방문했다는 목격담이 제기됐다.

이 게시물에 따르면 이들은 25~26일 새벽 해당 바에 머물렀다. 이들이 방문한 바는 지난 2일 용인 66번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게이 클럽과는 도보로 7분 정도 거리에 위치해 있고 지난달 4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던 곳이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또 "A씨가 해당 바 인근 골목에서 한 밤 중 버스킹을 했다" "친구들과 피자를 먹은 뒤 자리를 떴다"는 등의 구체적인 목격담이 나오기도 했다.

해당 의혹에 대해 A씨의 소속사는 "사생활이라 확인 불가"라는 입장을 내놨고, B씨 측은 의혹을 부인하며 논란을 일축했다.

앞서 그룹 카라 출신의 박규리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마스크를 올바르게 착용하지 않고 춤을 춰 논란에 휩싸였고, 그룹 위너의 송민호도 강원도 양양의 클럽에서 즉석 공연을 펼쳐 논란이 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