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소속사, 문의 전화 폭주로 업무 마비
"KBS와 협의해 빠른 시일 내 발표할 것"
"기존 오디션과 전혀 다른 오디션될 것"
송가인 소속사와 KBS가 공동 제작하는 '트롯 전국 체전'을 향한 반응이 뜨겁다. /사진= 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송가인 소속사와 KBS가 공동 제작하는 '트롯 전국 체전'을 향한 반응이 뜨겁다. /사진= 포켓돌스튜디오 제공

가수 송가인의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가 KBS와 손잡고 대국민 트롯 유망주 프로젝트 오디션 ‘트롯 전국 체전’을 제작한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송가인 소속사로 문의 전화가 폭주하는 등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포켓돌스튜디오는 ‘전국 노래 자랑’ ‘불후의 명곡’ 등을 통해 타 방송사와 다른 차별화 된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KBS와 함께 ‘트롯 전국 체전’을 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송가인 소속사로 업무에 마비가 올 정도로 문의 전화가 폭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포켓돌스튜디오는 13일 ‘‘KBS와 협의해 빠른 시일 내에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롯 전국 체전’은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과는 달리, 각 지역에 숨어있는 진주 같은 신인을 발굴해 최고의 가수와 작곡가들이 선의의 경쟁 속에서 새로운 트로트 신인 가수를 탄생시킨다는 신선한 구성이 눈길을 끈다.

또한 ‘전국 트롯 체전’은 전국 각 지역 참가자들이 각 지역을 대표하는 새로운 트롯 스타로 떠오를 때까지의 과정을 담아,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깊은 제작의도를 설명하기도 했다.

‘트롯 전국 체전’ 제작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트롯 열풍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