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외수사 (사진=OCN)

번외수사 (사진=OCN)



배우 정상훈의 색다른 변신에 시선이 쏠린다.

23일 첫 방송되는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 는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범인 잡는 꼴통 형사와 한 방을 노리는 열혈 PD를 앞세운 다섯 아웃사이더들의 범죄소탕 오락액션을 그린 작품으로 ‘트랩’, ‘타인은 지옥이다’에 이은 드라마틱 시네마의 세 번째 프로젝트 드라마이다.

정상훈은 극 중에서 과거 국과수 수석 부검의 출신 장례지도사 이반석 역으로 분한다. ‘황천길 프로 배웅러’ 이반석은 사체 해부에 염증을 느낀 후 메스 대신 화장품을 들고 삶과 죽음의 경계에 선 망자를 배웅하는 인물. 망자를 향한 연민과 따뜻한 마음을 가졌지만 부검대 앞에서는 냉철하게 돌변하는 반전 매력의 소유자로 ‘팀불독’에서는 시신 부검으로 범인 검거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전망이다.

이에 정상훈은 ‘번외수사’ 제작발표회에서 “이반석은 대한민국에서 최고로 부검을 잘하는 부검의에서 장례지도사라는 직업으로 바뀌었다. 그 이유는 드라마 안에 녹아져 있으니 지켜봐 달라”며 캐릭터를 향한 궁금증을 자극하는가 하면 “(장례지도사 직업에 대해) 고인이 가시는 마지막 길을 가장 아름답게 보내 드리는 겸손한 직업이다. 직업과 캐릭터에 대해서 많이 고민을 했고 어떻게 표현하고 연기를 할지 영상과 인터뷰, 서적 등 자료 수집을 많이 했었다. “라며 캐릭터를 향한 진지한 고민과 남다른 열의를 드러냈다. 또한 강효진 감독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정상훈은 여러 차례 “감독님이 만드는 수사물에 대한 기대감이 있다. 내안의 그놈을 너무 재밌게 봤고 지금 번외수사 촬영을 하면서 벌써부터 감독님의 다음 작품이 궁금 하고 또 작업하고 싶어졌다.”고 밝혔다.

다양한 매체와 장르를 넘나들며 유연한 연기력은 물론 차진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정상훈은 ‘장르물의 명가’ OCN과 첫 호흡 그리고 안방극장에서 접할 수 없었던 신선한 직업군인 장례지도사 ‘이반석’ 캐릭터를 만나 새로운 도전과 변신에서 비롯한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개성 강한 캐릭터를 그리며 범죄 추리 수사극에 긴장감을 더하는 것은 물론 생동감을 더한 유쾌한 볼거리를 선보일 정상훈의 활약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정상훈이 출연하는 ‘번외수사’는 23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