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하리수가 이태원 클럽발 집단 감염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며 소신발언을 했다.

하리수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 한 사람쯤이야 하고 생각마시고 모두를 위해서 진단검사 꼭 받으세요!! 지금 검사받으시면 익명 보호 가능하다고 하니 적극적인 협조바랍니다”라는 글과 함께 정부가 배포한 포스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포스터는 지난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이태원 클럽과 인근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하는 것으로, “피검사자 신원에 대해서는 각별히 보안을 유지할 것입니다”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최근 이태원 클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가운데 해당 클럽을 많이 찾는다고 알려진 성 소수자들에 대한 비난이 커지고 있다. 이들은 아웃팅을 우려해 진료소 방문마저 꺼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홍석천도 “아직도 검진을 받지 않고 연락이 안 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는 것이 가장 우려된다. 다행히 ‘익명 보장’ 검사가 가능하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당장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낸 바 있다.
하리수 소신발언 "이태원 클럽 방문자, 진단검사 꼭 받아라" [전문]

이하 하리수 인스타그램 전문.

나 한사람쯤이야 하고 생각마시고 모두를 위해서 진단검사 꼭 받으세요!! 지금 검사받으시면 익명보호 가능하다고 하니 적극적인 협조바랍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