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방송 복귀…최근 '아빠본색' 녹화 마쳐
음주운전으로 2017년부터 방송 활동 중단
길 방송 복귀 / 사진 = 한경DB

길 방송 복귀 / 사진 = 한경DB

리쌍 길이 '아빠본색'으로 방송에 복귀한다.

채널A 측 관계자는 12일 리쌍 출신 가수 길이 최근 '아빠본색' 녹화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정확한 방송일은 미정이다. 길은 1회성 출연이 아닌, 당분간 계속 출연할 예정이다.

길은 최근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아내와 아이의 존재를 깜짝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방송에서 길은 그간 결혼과 득남 소식을 감춘 것에 대해 "타이밍을 놓쳤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누군가를 만난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주위 친구들과도 연락을 끊은 상태라 나와 연락이 안 닿으니까 내가 아들을 낳았다는 걸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 여러 매체에서 내 주위 분들에게 연락이 왔는데 당연히 아니라고 그럴 리가 없다고 말했다"고 해명했던 바 있다.

길은 음주운전 논란 등 일련의 사태로 출연 중인 방송에서 모두 하차해 자숙 시간을 가지며 소식을 감춰 왔다. 그랬던 길이 관찰 예능인 '아빠본색'으로 복귀를 시도한다는 소식에 큰 관심이 모이고 있다.

길은 MBC '무한도전'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얻은 후 2014년 음주운전 적발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했고, 2016년 Mnet '쇼미더머니5' 심사위원으로 복귀했으나 2017년 다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길은 2004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전력이 있는 것이 뒤늦게 밝혀지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