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vs '뽕숭아학당'
겹치기 출연 논란, 이틀째 진행中
SBS "TV조선이 조치 취할 것"
'트롯신이 떴다' 출연진/ 사진=SBS 제공

'트롯신이 떴다' 출연진/ 사진=SBS 제공

SBS '트롯신이 떴다' 제작진이 TV조선에 "'겹치기 출연'과 관련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고 요청했다.

SBS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방송사들은 진행자 및 출연자들이 같은 시간대에 소위 '겹치기 출연'을 함으로써 출연자들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에게 불편을 끼치지 않도록 해온 것이 오랜 관례였다"고 밝혔다.

이어 "'뽕숭아 학당'은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하고 있는 MC 및 출연진들과 당초 약속했던 것과 달리 같은 시간대에 편성했다"며 "출연진들이 심각한 심리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SBS는 출연진들이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도록 TV조선 측이 대승적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해 주시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SBS의 공식입장 전문.

TV조선 ‘뽕숭아학당’의 편성에 대해 SBS의 공식 입장을 밝힙니다.

그동안 방송사들은 진행자 및 출연자들이 같은 시간대에 소위 ‘겹치기 출연’을 함으로써 출연자들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에게 불편을 끼치지 않도록 해온 것이 오랜 관례였습니다.

하지만 ‘뽕숭아 학당’은 SBS에서 방송하고 있는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하고 있는 MC 및 출연진들과 당초 약속했던 것과 달리 같은 시간대에 편성함으로써 출연진들이 심각한 심리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SBS는 출연진들이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도록 TV조선 측이 대승적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해 주시길 당부하는 바입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