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위너의 송민호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위너의 송민호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위너의 송민호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강원도 양양의 한 클럽을 방문해 즉석 공연까지 펼쳐 논란이 됐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12일 "송민호가 최근 지인들과 개인적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많은 분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당사는 앞으로 더욱 유념하여 소속 아티스트가 개인위생 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실천할 수 있도록 각별히 주의 당부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송민호가 지난 3일 양양의 한 클럽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송민호는 솔로 히트곡 '아낙네'도 불렀다. 마스크는 올바르게 착용하지 않았고, 살짝 내린 상태였다.

이 클럽은 지난 1일 새롭게 문을 연 클럽으로 서울-양양간 셔틀 버스가 운영돼 서울에서도 상당한 인원이 방문했다. 또 송민호의 방문에 더 많은 사람이 몰린 것으로 전해졌다.

5월 3일은 황금 연휴 기간으로 정부가 각별히 주의를 요구한 날이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많은 의료진들이 고생을 하고 있지만, 이를 무시한 채 '사회적 거리두기'를 외면한 송민호에게 거센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