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스틸컷./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 김세정과 조선왕 정조의 놀라운 평행이론이 공개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37회에서는 조선 후기의 성군 정조가 계획한 신도시 수원 화성을 탐사한다. ‘선녀들’은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 홍씨의 환갑잔치를 위해 벌인 수원 화성 행차길, 일명 ‘정조 로드’를 따라 배움 여행을 떠난다.

이날 특별 게스트로는 ‘인간 비타민’ 구구단 김세정이 출격한다. 김세정은 설민석의 역사 이야기에 빨려 들어가는 듯한 격한 리액션으로 현장에 활기를 불어넣었다고. 설민석은 김세정만의 리액션 포인트를 짚으며 “리액션에 어르신 표정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빵 터지게 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김세정은 이번 탐사의 주인공 정조와의 놀라운 평행이론으로 ‘맞춤 게스트’로 등극했다고 한다. “엄마, 꽃길만 걷게 해줄게”라는 말로 효심의 아이콘이 된 김세정과, 어머니를 위해 역대급 생일파티를 준비하고 수원 행차길을 벌인 효자 정조의 면모가 닮았기 때문.

또 김세정은 신하들과 술 마시기를 즐겼다는 애주가 정조의 이야기에도 리액션을 보였다고 한다. 이에 김종민은 ‘정조대왕급(?)’ 김세정의 애주가 면모를 폭로해 웃음을 자아낸다. 김세정은 과거시험 채점을 앞두고 ‘조선판 사발식’을 벌인 정조의 일화에 흥미를 보였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더해진다.

효심왕이자 애주가인 정조, 그와 닮은점이 많은 김세정이 출격하는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37회는 10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