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이봉주(사진=MBN)

자연스럽게 이봉주(사진=MBN)


마라토너 이봉주가 구례 현천마을에 마라톤 코스를 설계, 봉주르 마라톤 대회를 개최하며 ‘한국 마라톤 전설’ 클라스를 입증했다.

9일(오늘)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선배 허재의 초청으로 현천비앤비에 나타난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의 마지막 현천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선 현천마을 패밀리의 특별한 마라톤 대회가 예고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구례 봉주르 마라톤 대회는 현천패밀리가 다 함께 모여 두릅을 따던 날 시작된 것. 드넓게 펼쳐진 아름다운 마을 풍광을 바라보던 김국진이 “여기 마라톤 하기에 딱 좋은 느낌이 있지 않느냐”고 말을 꺼냈고, 이에 이봉주가 “찾아보면 딱 좋은 코스가 나올 것 같다”면서 “코스 하나 만들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이봉주가 설계한 왕복 5km의 볼거리 가득한 마라톤 코스가 공개돼 입이 쩍 벌어지게 만들었다.

출발지점에서 1km 지점인 1코스는 노란빛의 유채꽃밭을 곁에 두고 달리는 직선 코스다. 이어진 1km에서 2km 지점의 2코스는 하늘을 뚫을 듯 우뚝 치솟은 대나무 숲이 시원하게 펼쳐져 있어 힐링에 제격이다. 다음 2km에서 2.5km 지점인 3코스를 달려 반환점 정자에서 돌발미션으로 다양한 벌칙과 혜택이 가득한 이봉주가 직접 만든 마라톤 돌림판 복불복을 수행한 후 다시 2.5km를 돌아오면 완주하게 된다.

이렇듯 섬진강을 따라 아름답게 펼쳐진 마라톤 코스에 김국진은 “이건 마라톤이 아니라 관광 아니냐”고 발끈했고, 강수지 역시 “너무 재미있겠다”며 흥미진진하게 바라봤다.

이번 경기의 참가자는 ‘농구대통령’ 허재 선수부터 ‘구례댁’ 전인화 선수, ‘20년차 가수’ 김종민 선수, ‘20대 젊은 피’ 조병규 선수 그리고 ‘현천주민대표 참가자’ 정기아저씨 이렇게 다섯 명이다. 여기에 금메달리스트 이봉주는 총감독이자 페이스메이커로 활약하며, 마라토너의 기본 호흡법과 마라톤 런닝 자세 등의 속성 강의부터 각 코스별 마라톤 레슨과 코칭까지 이어가며 힘을 보탠다. 그는 “우승선수에게는 각각 금은동 메달과 함께 내가 직접 준비한 1,2,3등 상품도 있다. 열심히 최선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20대 젊은 피’ 조병규는 ‘꼭지 쓸림 방지용(?)’ 검정 테이프 부착하며 우승 의지를 불태웠다. 조병규는 “원래 마라톤 선수들이 이렇게 붙인다”면서 “저 몇 킬로 달려봤는데, 정말 쓸림이 있더라”고 말했다. 이에 이봉주는 “풀코스 뛰느냐”고 되물으며 “장시간 마찰력이 발생해 테이핑을 한다”고 일러주며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 가운데 ‘제1회 봉주르배 마라톤 대회’의 해설위원과 캐스터로 변신한 김국진 강수지 부부는 각각의 전략 분석은 물론 결과 예측에 나서며 또 다른 재미를 안겼다. 두 사람은 ‘운동 안 한 지 20년이라 기대가 안 되죠’ ‘최고령 참가자지만 강철 체력의 소유자죠’ ‘도전정신은 투철하지만 부실다리의 소유자라 꼴지가 예상되네요’ ‘과연 비타민 50개의 파워를 보여줄 수 있을까요’ ‘대부분 저렇게 빠르게 치고 나가는 선수가 꼴지죠’ ‘젊은이가 제일 낫네요. 이대로면 1등이 유력합니다’ ‘검정테이프의 기적이 예상 되네요’ 등의 팩트 폭격과 함께 생동감 넘치는 실시간 경기중계로 흥미진진함을 전했다.

과연 왕복 5km 마라톤 대회 첫회 우승의 영광은 누구에게로 향할까.

한편, 현천 패밀리의 특별한 마라톤 에피소드는 MBN ‘자연스럽게’ 9일(토) 밤 9시 10분 방송에서 확인 가능하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