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라 한번 해봐야겠다 결심"
"갑상선저하증 극복하기"
배우 이승연 / 사진=이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승연 / 사진=이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승연이 갑상샘 저하증(갑상선기능저하증)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이승연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사한 이유. 수국이 너무 이쁘고. 성하가 사진을 너무 이쁘게 찍어줬고. 죽을병이 아니고 치료 가능하고. 붓기가 조금씩 빠지기 시작했고. 나의 지플립이 점점 더 마음에 들기 시작했고. 죽어라 한번 해봐야겠다는 결심도 들고. 어쨌거나 아름다운 오월이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마스크 잠시 오픈 #사회적 거리 유지 #갑상선저하증 극복하기 #나는 정말로 긍정적인 사람인가봐"라고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배우 이승연 / 사진=이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승연 / 사진=이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승연 / 사진=이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승연 / 사진=이승연 인스타그램

사진 속 이승연은 카페에 앉아 티타임을 즐기고 있다. 이승연은 휴대폰 위에 올려둔 마카롱을 바라보며 싱긋 미소 짓고 있다. 또한 밝은 얼굴로 누군가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갑상샘 저하증은 갑상선에서 갑상선 호르몬이 잘 생성되지 않아 체내에 갑상선 호르몬 농도가 저하되거나 결핍되는 증상이다. 얼굴과 손발이 붓고 식욕이 없어 잘 먹지 못하는데도 체중이 증가하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승연은 지난해 5월 종영한 KBS 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 출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