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키이스트, 아이오케이컴퍼니)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키이스트, 아이오케이컴퍼니)



배우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이 tvN ‘산후조리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이 호흡을 맞춘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출산 극복기를 그린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빅 포레스트’ 등을 통해 블랙 코미디가 돋보이는 연출력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확실히 그리고 있는 박수원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믿고 보는 연기력으로 장르를 불문하고 매 작품마다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해온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이 출연을 확정, 신뢰감을 주는 캐스팅 라인업이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엄지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 산후조리원 내에서는 최고령 산모인 오현진 역을 연기한다. 그동안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작품에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 시키는 내공 깊은 연기를 보여줬던 엄지원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을 자랑할 것으로 기대된다. 임산부에서 출산 이후까지의 과정을 겪는 캐릭터를 통해 공감 100%의 희로애락을 전달하는 것은 물론, 엄지원만의 깊이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것으로 보인다.

박하선은 산후조리원의 여왕벌로 통하는 산모 조은정 역을 맡는다. 극 중 조은정은 아이를 위해서라면 뭐든지 다 하는 완벽한 육아맘으로 엄마들 사이에서 꼭 친해져야만 하는 동기이자 친구 1순위로 꼽히는 인물이다. 특유의 진정성이 돋보이는 연기와 입체적인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여온 박하선이기에 이번 드라마를 통해 또 어떤 새로운 매력으로 연기 변신을 선보일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영화 ‘기생충’에 이어 tvN ‘사랑의 불시착’까지 흥행에 성공하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명불허전의 연기파 배우 장혜진도 ‘산후조리원’을 통해 또 하나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으로 보인다. 장혜진은 탄탄한 연기력과 대체 불가능한 존재감으로 극 중 최고급 산후조리원의 원장 최혜숙 역을 그 누구보다 실감나게 그려낼 예정이다.

이에 ‘산후조리원’ 제작진은 “배우들의 존재감만으로도 든든한 캐스팅이다. 배우와 캐릭터의 싱크로율도 기대가 되지만 이 배우들이 함께 호흡했을 때의 앙상블 시너지 또한 놓칠 수 없는 매력 포인트가 될 것 같다.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이 배우들의 열정과 함께 유쾌하고 힐링되는 드라마로 찾아 올 것”이라고 각오를 밝힌 동시에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의 강렬하고 신선한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산후조리원’은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