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최민용, 최강희·허영란 언급에 당황
"대체 나한테 왜 이래"
'불청' 최민용, 최강희·허영란 언급에 당황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불청' 최민용, 최강희·허영란 언급에 당황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민용이 첫 사랑이었던 최강희와 옛 연인인 허영란이 언급되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오승은이 새로운 친구로 등장했다.

이날 최성국은 멤버들에게 오승은에 대한 힌트를 주기 위해 "연기를 했다. 영화도 찍었다"며 "2000년대 초반에 고등학생들이 나왔던 영화에 출연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문영은 "최강희? 여고괴담?"이라며 추측했고, 김광규는 "왜? 최강희 씨 뭐 있냐"고 물었다.

이를 들은 최민용은 당황한 듯 웃음을 지어보였다. 최민용이 과거 방송에서 첫 사랑 상대로 최강희를 언급한 바 있기 때문.

이어 최성국은 "새 친구가 시트콤도 했다"고 힌트를 더했다. 이에 강문영은 "누구지? 허영란?"이라고 외쳤고, 멤버들은 입을 모아 "허영란 금지다. 금지어다"라고 외쳤다.

최민용은 "오늘 대체 왜 이러냐. 공개적으로 밝힌 게 딱 두 명인데 두 사람 이름을 다 대면 어떻게 해야 하냐"며 당황해했다. 그러자 강문영은 "왜 네가 특허냈냐"고 받아쳤고, 최재훈 역시 "지나간 일인데 뭐 그런 걸 가지고"라고 거들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