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김혜영, 36년 DJ 활약
MBC 개편, 정영진·배기성 교체

강석·김혜영 "이젠 청취자로"
강석, 김혜영/사진=MBC

강석, 김혜영/사진=MBC

강석, 김혜영이 36년 만에 '싱글벙글쇼'를 떠난다.

MBC는 6일 봄 개편을 맞이해 MBC 표준FM '싱글벙글쇼' DJ를 강석, 김혜영에서 팟캐스트로 유명한 정영진과 남성 듀오 캔의 배기성으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이로서 '싱글벙글쇼' DJ가 36년 만에 바뀌게 됐다.

이날 방송 이후 강석, 김혜영은 감사패 수여식에 참석해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강석, 김혜영은 성대모사와 시사 풍자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며 라디오 시사 콩트의 선구자로서 라디오 전성기와 함께했다.

강석은 1984년부터, 김혜영은 1987년부터로 두 사람이 함께 '싱글벙글쇼'를 진행한 기간은 올해로 만 33년. 단일 프로그램 진행자로선 국내 최장 기록을 보유한 셈이다.

탁월한 성대모사로 '싱글벙글쇼'를 이끌어온 강석은 '푸른 신호등'으로 라디오를 처음 시작해 '젊음의 음악캠프'와 동시에 맡았던 '싱글벙글쇼'와의 첫 인연을 떠올렸다.
강석, 김혜영/사진=MBC

강석, 김혜영/사진=MBC

강석은 "제가 최초로 (라디오에서) 두 프로그램을 진행했던 사람"이라며 "사실 '싱글벙글쇼'를 오랫동안 하게 될 줄 김혜영씨도 마찬가지지만 저도 몰랐다"고 말했다.

강석은 "진짜 라디오를 사랑했던 사람이 35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한 프로그램을 진행한 것도 영광이고 원 없이 했다"며 "그동안 '강석, 김혜영의 싱글벙글쇼'를 사랑한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물심양면 도와주신 라디오국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잃어버렸던 점심시간을 찾아서 이제 맛있는 밥을 먹으러 가야겠다"고 재치 있는 한마디도 빼놓지 않았다.

김혜영은 "항상 이날이 올 거라는 건 생각하고 있었다. 그땐 당당한, 감사한 마음으로 인사해야겠다 했는데 막상 그날이 오니까 한 달 전에 이 소식을 들었는데도 뭉클뭉클 순간순간 옛 추억이 떠오르면서 어떻게 마무리를 지어야 되나 큰 숙제로 남아 있다"면서 울먹였다.

김혜영은 "마음이 슬프고 괴로워도 (자리에) 앉으면 웃음으로 변하는. 저에게 그런 마술 같은 '싱글벙글쇼'였다"며 "청취자 분들의 말 한마디, 미소 한마디, 문자와 mini앱을 통한 메시지가 살과 피가 되었고 더 좋은 사람, 착한 사람이 되려고 33년 동안 길게 연습해온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결혼식 당일에도 웨딩드레스를 입고 생방송을 하는 등 헌신적인 진행을 보여준 김혜영은 청취자와 MBC 라디오에 감사를 표하면서 "영원히 잊지 않는 식구로 남도록 하겠다"고 끝맺었다.

MBC 표준FM '2시만세' DJ 정경미·박준형,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DJ 김신영뿐만 아니라 방송인 배칠수, 가수 조영남 등 선·후배, 동료 DJ들은 영상을 통해 두 진행자와의 작별을 아쉬워했다. 특히 김신영은 방송 직후 행사에 참석해 각별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박성제 MBC 사장은 두 진행자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며 존경과 감사를 표했다.

박성제 사장은 "사회부, 정치부 기자 생활을 할 때 '싱글벙글쇼'를 들었다"면서 "'싱글벙글쇼'는 저에게는 기자로서의 나침반 같은 역할이었다. 사회·정치적 이슈에 대한 국민들의 정서를 알려주는 나침반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MBC 최고의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제 마음속엔 자리 잡고 있었다"며 "제가 MBC에 입사했던 27년 전보다 훨씬 먼저 MBC를, MBC 라디오를 지켜주시고 지금까지 청취자들의 정서와 함께해주신 두 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싱글벙글쇼'는 1973년 6월 첫 방송을 시작했다.

강석, 김혜영은 36년 동안 '싱글벙글쇼'를 진행하면서 2005년과 2007년 각각 MBC 라디오국에서 20년 이상 진행한 DJ에게 주는 골든마우스상을 받았다. 이들은 현존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중 최장수 단일 프로그램 진행자로 기록되기도 했다.

강석, 김혜영은 오는 10일 일요일 마지막 생방송을 끝으로 30여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11일부터는 가수 배기성, 방송인 정영진이 마이크를 넘겨받고 세상만사를 쫄깃하게 풀어가는 신개념 이야기쇼로 꾸며나갈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